본문 바로가기

잠든 남제자 성추행 중학교 야구부 코치 구속

중앙일보 2019.08.12 10:21
폭력 일러스트. [중앙포토]

폭력 일러스트. [중앙포토]

숙소에 단둘이 있던 중학생 남자 제자의 신체를 강제로 접촉한 혐의를 받는 전직 야구부 코치가 구속됐다. 경찰이 피해 학생 부모 고소로 수사에 착수한 지 70일 만이다.  
 

전주지법, 지난 8일 구속영장 발부
국과수 "학생 이불서 코치 체액 검출"
코치 "그런 적 없다" 혐의 전면 부인

12일 전주지법에 따르면 전주지법 박우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본인이 지도하던 야구부 선수 A군(14·중2)에게 강제로 신체 접촉을 한 혐의(준강제추행)를 받는 전직 야구부 코치 B씨(25)의 구속영장을 지난 8일 발부했다. 박 부장판사는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B씨는 지난 5월 29일 오전 전북 지역 모 중학교 야구부 선수 일부가 묵는 숙소에서 혼자 잠자던 A군의 신체를 강제로 접촉한 혐의다. 전북경찰청은 준강제추행 및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6일 B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키 191㎝에 몸무게 100㎏에 달하는 B씨는 자기 몸무게의 절반도 안 되는 A군을 힘으로 억압해 범행했다고 한다. B씨는 범행 직후 A군에게 "다른 사람한테 말하면 다친다"며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경찰에서 "그런 짓을 한 적이 없다"며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감식 결과 A군 방에 있던 이불 등에서 B씨의 체액이 검출되자 경찰은 구속 수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어린 데다 B씨가 야구부 코치로서 추가 범행을 할 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B코치에게 성폭력을 당한 날 오후 늦게서야 아버지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고 한다. 아버지는 이튿날(5월 30일) 오전 학교를 찾아가 아들이 당한 내용을 전했고, 교장은 B코치를 해임했다. 
 
A군은 아버지와 함께 이날 오후 관할 경찰서에 가서 B씨를 고소했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B씨에게 본 피해 사실을 매우 구체적이고 일관되게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일어난 숙소는 다른 시·군에서 온 선수 학부모들이 마련한 집이었다. A군은 야구부 선배와 같은 방에서 생활하고 있었지만, 사건 당시 룸메이트 선배는 숙소에 없었다고 한다. B씨는 야구부 다른 코치 1명과 함께 해당 숙소에서 생활했으며, 1년가량 야구부 선수들을 지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사건 이후 해당 숙소에서 나와 집과 병원을 오가며 심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