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마트 어닝 쇼크…가전 늘리고 뷰티 뺀다

중앙일보 2019.08.12 05:01 경제 1면 지면보기

[뉴스분석] 대형마트 줄줄이 ‘실적 쇼크’

 
상시 할인을 선언한 대형마트가 실적 악화에 빠졌다. 사진은 이마트 바이어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으로 선정된 제품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 이마트]

상시 할인을 선언한 대형마트가 실적 악화에 빠졌다. 사진은 이마트 바이어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으로 선정된 제품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 이마트]

 

2분기 -299억 창사이래 첫 적자
롯데마트는 -339억 영업익 최악
이익률 낮은 PB 상품 구조조정
모바일 맞서 배송 서비스도 강화

대형마트(할인점)·백화점 등 주요 유통 기업 실적이 갈수록 악화하는 추세다. 쿠팡으로 대표되는 온라인 유통 진영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지만, 오프라인 유통 기업은 좀처럼 반격 카드를 찾지 못하고 있다.
  

◇대형마트 “쇼크 수준의 실적” 

 
2분기 대형마트 실적은 ‘쇼크’ 수준이다. 이마트는 2분기 29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지난 9일 공시했다. 할인점부문에서만 43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이 회사가 분기 적자를 기록한 건 창사 이래 처음이다.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실적 발표에 앞서 이마트의 신용등급을 하향(BBB→BBB-) 조정했다.  
주요 대형마트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급격히 악화했다. [중앙포토]

주요 대형마트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급격히 악화했다. [중앙포토]

 
롯데마트의 2분기 적자 규모는 더 충격적이다. 무려 339억원의 손해가 났다. 국내 사업 부문만 따져보면 1998년 창사 이후 최악의 영업 실적이다(-500억원). 비상장사인 홈플러스는 분기 실적을 공개하지 않지만,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이 유통업계의 중론이다. 
 
실적 악화에 따라 주요 유통기업의 하반기 화두는 사업재편과 구조조정, ‘생존’이다. 이마트는 헬스앤뷰티(H&B) 매장(부츠)을 축소하고 가전(일렉트로마트)·잡화점(삐에로쑈핑)을 추가 출점하는 방식으로 조정에 돌입했다. 롯데마트는 이익률이 낮은 자체브랜드(PB) 상품을 구조조정(38개→10개)하고, 홈플러스는 연수원을 매각하거나 점포를 유동화하며 현금을 확보하고 있다. 
 

◇‘빛 좋은 개살구’ 백화점 

백화점 실적도 ‘빛 좋은 개살구’다. 2분기 절대 이익 규모만 보면 나쁘지 않다. 롯데백화점(740억원)과 신세계백화점(328억원), 현대백화점(699억원) 모두 영업이익을 냈다.  
주요 백화점 2분기 영업이익. [중앙포토]

주요 백화점 2분기 영업이익. [중앙포토]

하지만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신세계백화점(-91억원)·현대백화점(-88억원) 이익이 줄었다. 롯데백화점도 국내 실적은 기대를 밑돈다. 중국에서 3개 백화점(동마로점·문화중심점·웨이하이점)이 문을 닫으면서 해외 적자폭이 줄어든 덕을 봤다.
 
중국 롯데백화점. [사진 롯데백화점]

중국 롯데백화점. [사진 롯데백화점]

더군다나 백화점 실적을 명품 매출이 견인하는 것도 ‘건강하지 않은 사업 구조’라는 신호다. 수수료율이 낮은 명품은 비싼 제품이 백화점에서 팔리더라도 마진이 낮다. 상반기 해외 명품 상품군 매출은 롯데백화점(25.4%)·현대백화점(28.8%)·신세계백화점(30%대) 모두 일제히 뛰었다. 그러나 백화점 입장에서 ‘알짜배기’인 잡화·화장품 매출은 부진했다.  
 

◇울며 배송 서비스 강화하기

유통 기업 부진 이유로 김명주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온라인 시장으로 소비자가 이동하면서 고객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대표적 온라인 유통 기업인 쿠팡은 로켓 배송 서비스로 소비자를 사로잡았다.  
 
맥없이 소비자를 빼앗기고 있는 대형마트는 할인행사와 마진율이 낮은 상품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마트가 지난달 도입한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의 경우 기존 제품보다 30~60% 저렴하다. 대형마트 매출이 늘어도 이익은 하락하는 배경이다.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이 사업 규모를 키워나가고 있다. [사진 쿠팡]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이 사업 규모를 키워나가고 있다. [사진 쿠팡]

이런 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유통업계가 ‘울며 겨자 먹기’로 배송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어서다. 롯데마트는 지난 4일 야간배송서비스 도입을 선언했다. 오후4시에 마감하던 당일 배송서비스를 저녁 8시까지 확대했다. 신세계그룹도 온라인쇼핑몰(SSG닷컴)의 새벽배송 서비스를 서울·경기 17개구로 확대했다. 홈플러스는 지난 6일부터 온라인창고형마트(더클럽)가 서울 전 지역 당일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홈플러스는 모바일 창고형 마트 ‘더 클럽’을 통해 서울 전지역 당일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 홈플러스]

홈플러스는 모바일 창고형 마트 ‘더 클럽’을 통해 서울 전지역 당일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 홈플러스]

◇오프라인 유통, 해법 찾을 수 있을까  
유통 기업은 오프라인 기업에 대한 규제로 변화한 환경에 대응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주장한다. 유통산업발전법은 전통시장 1㎞ 반경에 매장을 출점할 경우 상인들과 상생협의를 규정하고 있다. 대형마트에 대한 의무휴업일 지정(매월 공휴일 중 2일), 영업시간 제한(오전 0∼10시)이 온라인 쇼핑 중심 시대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단국대 경영학부 정연승 교수는 “영업시간 제한규제는 오히려 마트에 납품하는 소상공인에게 피해는 주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지역·상권·인구분포를 고려해서 불필요한 규제를 걷어내고 실질적인 정책을 도입하는 방식으로 소상공인 보호와 유통기업 육성이라는 가치를 동시에 살릴 수 있는 묘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