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체부-KOC “도쿄 올림픽 보이콧 안 한다”

중앙일보 2019.08.12 00:04 경제 7면 지면보기
도쿄 올림픽 개막을 353일 앞둔 6일 진천선수촌. 프리랜서 김성태

도쿄 올림픽 개막을 353일 앞둔 6일 진천선수촌. 프리랜서 김성태

한국과 일본 사이에 갈등의 골이 깊어지면서 2020년 도쿄 올림픽을 보이콧하자는 주장이 제기되는 가운데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가 “올림픽에는 참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단독 보이콧 실효성 없다고 판단
방사능 우려엔 문제 제기할 방침

이해돈 문체부 국제체육과장은 11일 “지난 8일 여당에 ‘도쿄 올림픽에 참가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며 “문체부의 단독 결정이 아닌 대한올림픽위원회(KOC)와 의견을 공유한 결과”라고 밝혔다. 최근 일본의 수출 보복 조치와 방사능에 대한 우려가 겹치면서 일부 정치인 사이에서 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지만, 정부는 보이콧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견해를 밝힌 것이다.
 
문체부와 KOC가 이런 결론을 내린 것은 한국의 단독 보이콧은 실효성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북한·쿠바가 불참했던 1988년 서울 올림픽의 사례처럼 단독 보이콧은 올림픽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이다.
 
문체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도쿄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는 나라는 없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의 관계도 무시할 수 없다. 올림픽 보이콧으로 IOC와 신뢰 관계가 훼손될 경우 2032년 남북 공동 올림픽 유치 등 주요 사안에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된다. 무엇보다 한국 선수단이 피해를 보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게 핵심이다. 이해돈 과장은 “선수들이 지난 4년간 올림픽만 바라보고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는 점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애초부터 보이콧을 고려한 적이 없다고 했다.
진천선수촌에서 훈련 중인 유도대표팀. [프리랜서 김성태]

진천선수촌에서 훈련 중인 유도대표팀. [프리랜서 김성태]

관련기사

 
문체부와 KOC는 방사능에 대한 우려와 안전 문제에 대해서는 IOC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에 지속해서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아울러 철저한 대안 마련에 나선다. 무엇보다도 오는 20일부터 일본에서 열리는 도쿄 올림픽 선수 단장회의에서 공개 검증을 요구하기로 했다.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을 선수촌에 공급하겠다는 일본 측 계획에도 정면 대응할 방침이다.
 
문체부와 KOC는 또 내년 올림픽 기간 자체 급식 지원센터를 운영해 국내에서 공수한 식자재로 만든 음식을 선수단에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일본 측에 검역 간소화를 요청하는 방법도 고려 중이다. 더불어민주당과 문체부는 오는 20일을 전후로 당정 협의를 열고 도쿄올림픽 대응 방침을 조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쿄올림픽조직위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시한 데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할 방침이다. 대한체육회는 이미 IOC에 서한을 보내 항의했다. IOC는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의 요구를 받아들여 개회식 입장 때 한반도기에서 독도 표시를 삭제하라고 요청한 적이 있다. 당시 한국은 대승적 차원에서 요청을 수용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