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실세’ 최외출 교수 고발당해…“탄핵 후에도 절대권력”

중앙일보 2019.08.09 06:51
 박근혜 전 대통령의 ‘그림자 실세’로 불리던 최외출(63) 영남대 교수가 동료 교수들로부터 고발당했다.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로부터 임명장 받는 최외출 기획조정 특별보좌관. [연합뉴스]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로부터 임명장 받는 최외출 기획조정 특별보좌관. [연합뉴스]

영남대 교수회는 8일 대구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와 함께 최 교수에 대해 업무상 배임·사기·강요(미수)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대구지검에 제출했다. 교수회는 이날 대구 중구 YMCA 청년지원센터에서 ‘영남학원의 공공성과 투명성 회복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노석균 전 영남대 총장은 보직인사 등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며 최 교수를 고소했다.
 
교수회에 따르면, 최 교수는 2009년 5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약 8년간 서울 중구와 종로구의 오피스텔을 임차해 학교 경비 2억8000만원가량을 지출한 혐의를 받는다. 학교 측은 이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언론에 보도된 뒤에야 사무실을 폐쇄했다. 교수회 측은 “최 교수는 2012년 9월부터 1년간은 연구년이어서 대학 서울사무소를 사용할 수 있는 권한이 없었다”며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소속 박근혜 후보의 기획조정 특별보좌관으로 선거를 도우면서 해당 사무실을 사용해 대학 자산을 사적으로 썼다”고 주장했다.
 
교수회는 또 최 교수가 지자체를 속여 재정보조금을 중복으로 지원받았다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지난 2015년 자신이 대표직을 맡은 ‘글로벌새마을운동포럼’ 행사에 대구시와 경북도에서 각각 2억원과 1억5000만원을 받았다. “부족한 돈은 자체 부담하겠다”는 조건이 있었지만, 최 교수가 직접 지불한 금액은 없었다고 한다. 교수회 측은 “최 교수가 2억원을 자체부담한다며 경북도에 1억 5000만원을 지원받은 뒤 대구시에도 1억5000만원을 부담한다며 2억원을 지원받았다”면서 “보조금을 이중으로 신청해 두 지자체를 속인 것”이라고 했다.
 
최 교수가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노 전 총장은 “2013년 총장 재임 후 최 교수가 특정 인물을 주요 직위자로 추천하거나, 내정자도 교체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면서 “새마을사업과 관련해 부정적 의견을 낸 인물도 보직에서 해임하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또 “최 교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당한 이후에도 교내에서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했고 이는 모두가 아는 사실”이라고 했다.
 
이승렬 교수회 의장은 “최 교수는 정치권력을 등에 업고 대학의 공공성을 훼손하고 대학을 사유화하고자 했다”면서 “그를 둘러싼 여러 비리 의혹을 밝혀서 대학을 정상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최 교수는 “서울 사무소는 학교 규범에 맞게 빌렸고 담당 부처 관계자 모두가 사무소를 알고 있었다”고 했다. 행사 지원금 역시 문제될 것 없다는 입장이다. 인사 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부당 개입한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 캠프에서 기획조정특보를 지냈다. 1989년 영남대 조교수가 된 이후 2009~2010년 박정희리더십연구원장직을 맡는 등 새마을운동 관련 사업을 도맡아 ‘새마을 전도사’라는 별칭도 붙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