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로, 게임으로 점점 더 커지는 BTS 월드…‘도전’은 계속된다

중앙일보 2019.08.08 16:35
7일 개봉한 영화 ‘브링 더 소울: 더 무비’.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진행한 ‘러브 유어셀프’ 북미 및 유럽 투어와 뒷 이야기가 담겨 있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7일 개봉한 영화 ‘브링 더 소울: 더 무비’.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진행한 ‘러브 유어셀프’ 북미 및 유럽 투어와 뒷 이야기가 담겨 있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Bring The Soul’. 영혼을 담은 도전이라고 해야 할까. 7일 영화 ‘브링 더 소울: 더 무비’가 개봉하면서 방탄소년단(BTS)의 영문명에 또 하나의 의미가 추가됐다. 2013년 데뷔 당시 “사회적 편견과 억압을 막아낸다”는 뜻의 ‘불릿프루프 보이스(Bulletproof Boys)’로 시작해 2017년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리뉴얼하며 덧붙인 ‘비욘드 더 신(Beyond The Scene)’과 이어진다. 그야말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다음 단계로 성장해 나가는 청춘”인 셈이다.
 

음악 다큐 ‘브링 더 소울: 더 무비’ 개봉
‘번 더 스테이지’부터 1년새 영화만 3편
넷마블 게임 ‘BTS 월드’는 51개국 1위
아이돌 넘어 장르 허무는 브랜드로 각광

방탄소년단은 본업은 음악이지만 영화ㆍ게임ㆍ캐릭터 등 문화콘텐트의 경계를 쉼 없이 허물고 있다. 한국 중소기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서 데뷔한 ‘흙수저’ 아이돌에서 미국 빌보드ㆍ영국 오피셜 차트 정상을 휩쓰는 ‘금수저’ 아이돌로 성장담을 지식재산권(IP) 삼아 파생상품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데뷔 초부터 트위터ㆍ유튜브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일상을 공유해온 덕분에 쌓인 방대한 자료는 또 다른 콘텐트를 만드는 데 중요한 초석이 됐다.
 

BTS 또다른 의미, ‘영혼을 담은 도전’

지난해 유튜브 오리지널에서 8부작 다큐로 선보인 ‘번 더 스테이지’. [사진 유튜브]

지난해 유튜브 오리지널에서 8부작 다큐로 선보인 ‘번 더 스테이지’. [사진 유튜브]

전 세계 110개 국가 및 지역에서 동시 개봉한 ‘브링 더 소울’은 지난해 9월 미국 LA에서 시작해 10월 프랑스 파리까지 이어진 ‘러브 유어셀프’ 북미ㆍ유럽 투어의 여정을 담았다. 지난해 11월 개봉한 이들의 첫 번째 영화 ‘번 더 스테이지: 더 무비’가 유튜브 오리지널로 제작된 8부작 다큐의 축약본이라면, 이번 영화는 음악 다큐와 콘서트 실황의 교집합이다.  
 
전자가 2017년 ‘윙스투어’ 당시 빌보드에서 처음 수상하는 등 세계 시장에 첫발을 내딛는 설렘을 담았다면, 후자는 이미 정상에 오른 밴드로서 책임감과 고뇌가 더 짙게 배어난다. 두 작품 모두 박준수 감독이 연출을 맡아 시리즈의 느낌을 더한다. ‘브링 더 소울’이 올해 4월 미국으로 떠나는 장면으로 끝난 만큼 스타디움 투어 ‘스피크 유어셀프’의 뒷이야기를 담은 영화도 곧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게임 ‘BTS 월드’의 한 장면. 방탄소년단 데뷔 전인 2012년으로 돌아가 모두 연습생으로 설정돼 있다. 사용자가 매니저가 되어 이들을 육성하는 게임이다. [사진 넷마블]

게임 ‘BTS 월드’의 한 장면. 방탄소년단 데뷔 전인 2012년으로 돌아가 모두 연습생으로 설정돼 있다. 사용자가 매니저가 되어 이들을 육성하는 게임이다. [사진 넷마블]

팬들만 보는 영화로 치부하기엔 존재감도 상당하다. 지난 1월 개봉한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까지 1년 새 개봉한 영화만 세 편이다. 지난해 8월 서울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린 콘서트 실황인데도 34만 관객을 동원했다. 해외 관객 162만명을 합치면 총 196만 수준. 빅뱅 10주년에 맞춰 개봉한 ‘빅뱅 메이드’(2016, 5만6200명)나 젝스키스 20주년 기념 ‘젝스키스 에이틴’(2018, 5만419명) 등 기존 아이돌 다큐의 수십 배에 달하는 기록이다. 
 
스크린 좌우로 3개면에서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스크린X’의 성장도 이끌었다. 올 상반기 개봉한 한국 영화를 ‘스크린X’로 관람한 25만명 중 22만명이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 관객이다. 지난해 영국 록밴드 퀸의 이야기를 담은 ‘보헤미안 랩소디’부터 ‘스피치리스’ 등 명곡에 힘입어 1200만 관객을 돌파한 ‘알라딘’까지 음악 영화가 잇따라 흥행하면서 극장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CGV는 함께 노래를 따라부를 수 있는 ‘싱 투게더’, 메가박스는 응원봉 아미밤 소지가 가능한 ‘MX 응원상영회’ 등을 마련했다. 음악이 영화 관람 풍속도까지 바꾸고 있는 모습이다.

관련기사

 

독점 사진·영상·OST 쏟아지는 ‘혜자’ 게임

‘BTS 월드’ 게임 내에서는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1:1 채팅, 음성통화도 가능하다. 3~4개 메시지 중 하나를 선택하면 이에 맞춰 대화가 전개된다. 멤버들과 친밀도를 쌓는 것 역시 중요한 퀘스트다. [사진 넷마블]

‘BTS 월드’ 게임 내에서는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1:1 채팅, 음성통화도 가능하다. 3~4개 메시지 중 하나를 선택하면 이에 맞춰 대화가 전개된다. 멤버들과 친밀도를 쌓는 것 역시 중요한 퀘스트다. [사진 넷마블]

게임 업계에서도 이들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넷마블이 지난 6월 176개국에서 선보인 ‘BTS 월드’가 하루 만에 51개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기 때문이다. BTS 매니저가 되어 이들을 데뷔시키는 단순한 육성 게임처럼 보이지만, 방대한 독점 콘텐트를 자랑한다. 실제를 기반으로 한 가상 스토리에 맞춰 사진 1만여장과 영상 100여편 등이 단계별로 공개된다.  
 
파급 효과도 크다. 게임 OST만 52만장이 팔려나갔다. 지난 4월 발매돼 기네스 한국 기록을 경신한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352만장)에 이어 올 상반기에만 400만장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한양대 문화콘텐츠학과 박기수 교수는 “오프라인에서도 게임 속 콘텐트를 즐길 수 있게 하는 등 기존 아이돌 육성 게임과 차별화에 성공했다”며 “팀 서사인 ‘BTS 스토리’ 외에도 멤버별 서사인 ‘어나더 스토리’를 마련해 게임을 보다 능동적이고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고 분석했다.  
 
‘BTS 월드’에서만 볼 수 있는 독점 사진과 영상. 카드에 따라 능력치가 다르게 부여돼 있다. [사진 넷마블]

‘BTS 월드’에서만 볼 수 있는 독점 사진과 영상. 카드에 따라 능력치가 다르게 부여돼 있다. [사진 넷마블]

서로 다른 장르를 주로 소비해온 이용자들이 새롭게 유입되는 것도 장점이다. 넷마블 관계자는 “‘BTS 월드’는 모바일 게임을 처음 해보는 분들이 많을 것이란 전제하에 난이도를 낮추고, 저과금으로 더 오래 즐길 수 있도록 설계한 점이 주효했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영화나 만화 원작 게임은 많았지만 음악과는 첫 협업이었는데 예상을 뛰어넘는 성과”라며 “장르 다양화 전략에 따라 방탄소년단을 IP로 한 새로운 게임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SM·카카오 인재 영입…‘용산 시대’ 준비

다양한 협업을 통해 성장해온 빅히트도 몸집 불리기에 나섰다. 올 초 ‘카카오프렌즈’의 라이언을 탄생시킨 천혜림 전 카카오 브랜드아트셀셀장을 영입한 데 이어 소녀시대ㆍf(x)ㆍ레드벨벳 등 SM 걸그룹 콘셉트를 책임져온 민희진 전 이사를 브랜드총괄(CBO)로 임명했다. 지난달에는 여자친구 소속사인 쏘스뮤직 인수를 발표하기도 했다. 내년 5월 용산 신사옥 입주를 앞두고 걸그룹 론칭과 레이블 강화 등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힘을 쏟는 모양새다. 빅히트는 올해 말 완공 예정인 지하 7층, 지상 19층 규모의 용산 트레이드센터를 전체 임차한다. 네이버 라인프렌즈와 협업해 ‘BT21’ 캐릭터를 만들고, 이를 활용한 게임 ‘퍼즐스타 BT21’을 출시하는 등 관련 사업도 활발하게 벌여온 만큼 자체 캐릭터를 론칭할 가능성도 있다.
 
네이버 라인프렌즈와 손잡고 만든 방탄소년단 캐릭터 BT21. BT21 트위터 계정에도 이들의 사진과 영상 등이 업로드된다. [사진 BT21 트위터]

네이버 라인프렌즈와 손잡고 만든 방탄소년단 캐릭터 BT21. BT21 트위터 계정에도 이들의 사진과 영상 등이 업로드된다. [사진 BT21 트위터]

날로 확장되는 ‘BTS 월드’에 대해서는 기대와 우려의 시각이 공존한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처럼 하나의 세계관 하에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다 보면 기존 팬덤은 더 탄탄해지지만, 신규 이용자의 진입장벽이 너무 높아지는 탓이다. 음악평론가인 한국 조지메이슨대 이규탁 교수는 “대중문화에서 장르 간 경계가 급속하게 허물어지고 있기 때문에 통합 브랜딩을 하다 보면 전체 파이를 더 키우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IT 기술에 관심이 많은 SM이나 외식사업으로 확장한 YG 등 기존 3대 기획사와는 다른 전략으로 외연을 확장해 나가는 것도 흥미로운 부분”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