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시호크 헬기 12대, 9700억원에 한국 판매 승인"

중앙일보 2019.08.08 09:02
 미국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7일(현지시간) 한국에 미국 록히드마틴의 MH-60R(시호크) 헬리콥터 12대를 8억 달러(약 9700억원)에 판매하는 것을 국무부가 승인했다고 밝혔다.
 
MH-60R 시호크 헬기 [연합뉴스]

MH-60R 시호크 헬기 [연합뉴스]

DSCA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이 12대의 MH-60R 헬기와 이에 탑재되는 레이더, 내비게이션 시스템, 통신 장비 등을 구매하겠다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DSCA는 이에 대해 “미국의 외교정책과 국가안보 목표를 뒷받침할 것”이라며 “한국 해군은 수색, 구조 등을 포함한 2차 임무와 함께 대잠수함 등 임무 수행 능력을 향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은 강화된 능력을 지역적 위협을 억제하고 본토 방어를 강화하는 억지력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는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으로 MH-60R 도입을 검토해 왔다.

 
방위사업청은 이에 대해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은 지난 3월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상업구매(AW-159, NH-90)와 FMS(MH-60R) 경쟁방식 사업추진으로 결정된 바 있다. 방위사업청이 FMS 절차에 따라 지난 5월 미 정부에 FMS 판매가능 여부 확인을 요청했고, 8월 7일(현지일자) 미 국무부가 이에 대하여 승인한 것으로 보도됐다”며 “현재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은 기종 선정을 위한 제안서 평가를 앞두고 있으며, 특정 기종으로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