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故이희호 여사 추모식 비용 미지급 논란…유족 측 “해결하기로 뜻 모아”

중앙일보 2019.08.07 18:36
6월 14일 오전 서울시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안장식에서 운구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6월 14일 오전 서울시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안장식에서 운구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고(故) 이희호 여사의 추모식 비용 처리 문제를 두고 장례위원회 관계자들 간 갈등이 빚어지면서 관련 업체가 추모식 비용을 제때 받지 못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과 장례위원이었던 설훈·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입장문을 통해 장례위 집행위원장이었던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가 장례 당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사회장으로 치러진 추모식 비용 지급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 장례보조금은 유족에게 지급됐고, 지원 취지에 따라 장례비용이 사용돼야 함에도 김대중평화센터는 유족과 상의도 없이 현충관 추모관 행사에 대해 비용을 지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유족인 김홍걸 의장과 설훈 의원이 수차례 지급을 요청했음에도 ‘사회장에 동의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거부했다”며 “김대중평화센터는 장례위를 대표하지도 않고 유족을 대신하는 곳도 아니다. 모든 장례의 절차는 유족의 뜻에 따라 장례위에서 결정됐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김성재 상임이사 개인이 결정할 수도 없고 결정해서도 안 된다”며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실추되지 않길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상임이사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본래 장례위가 결정한 장례식에는 추모식이 없었다”며 “그런데 설훈·김한정 의원이 추모식을 한번 더 하는게 좋겠다고 주장해서 현충원에서 추모식을 갖게 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설훈·김한정 의원이 자신들이 주관하고 후원금으로 처리하겠다고 얘기했다”며 “그래서 추모식이 진행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김 의장과 설훈·김한정 의원은 재차 입장문을 내고 “논란이 된 추모 비용 미지급 문제는 곧바로 해결하기로 고인의 유족들과 뜻을 모았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