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언론 "美 환율조작국 딱지 이젠 가소롭다…효과 없을 것"

중앙일보 2019.08.06 17:25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전격 지정한 데 대해 중국 당국은 미국 멋대로의 일방적이고 보호주의적 행태라며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중국 언론은 “가소롭다”는 반응도 보였다.
중국인민은행은 6일 성명을 발표해 "미국이 중국에 환율조작국 딱지를 붙인 건 미국 멋대로의 일방적인 행태"라고 비난했다. [중국인민은행 홈페이지 캡처]

중국인민은행은 6일 성명을 발표해 "미국이 중국에 환율조작국 딱지를 붙인 건 미국 멋대로의 일방적인 행태"라고 비난했다. [중국인민은행 홈페이지 캡처]

중국인민은행은 6일 “위안화 환율은 수요와 공급이 결정하며 ‘환율 조작’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8월 이래 위안화 환율에 평가절하 현상이 출현했는데 이는 무역마찰 악화가 주요 배경”이라며 미국의 책임을 거론했다.

“환율조작국 지정은 미국 멋대로의 일방적 행동”
“2년전 취해졌다면 관세 오를까 걱정했겠지만”
“지금은 관세가 대규모로 매겨져 효과 없을 것”
“미국이 관세 올리면 7.2 위안까지 오를 수도”

인민은행은 “2018년 이후 미국이 끊임없이 무역 분쟁의 수위를 높이는 상황에서도 중국은 환율을 갖고 미국에 대응하지 않았는데 미국이 무리하게 중국에 ‘환율조작국’ 딱지를 붙였다”며 “이는 남과 자신 모두에게 손해를 끼치는 행위”라고 말했다.
또 “중국은 미국이 낭떠러지에서 말을 돌려 올바른 길로 되돌아오길 권한다”고 했다.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사설에서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걸 “가소롭다”고 했다.  
“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이 2년 전만 해도 중국에 커다란 걱정을 안겼지만, 지금은 별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환율조작국 지정은 중국의 대미 수출품에 대해 관세를 올리는 의미를 갖는데 현재는 이미 대규모 관세가 매겨져 있어 효과가 없다는 이야기다.  
환구시보는 따라서 환율조작국 지정은 미국의 허장성세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미국이 중국에 환율조작국 모자를 씌운 건 정치적인 의도가 작용하기 때문이라고 신문은 주장했다.  
미국의 일부 급진주의 인사들이 중국에 대한 강경함의 표시로 ‘환율조작’이란 딱지를 중국의 머리에 붙이고는 통쾌함을 느낀다는 것이다. 또한 중국에 대한 ‘화풀이’ 성격이 강하다고 환구시보는 설명했다.
신문은 미국의 중국 때리기를 볼 때 때리기 좋고 미국 자신에겐 커다란 피해가 가지 않는 탄약은 거의 다 꺼내 썼고 이제는 매번 주먹을 휘두르고 있는데 이게 동시에 미국 자신의 명치도 때리고 있어 중국으로선 오히려 홀가분해진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환구시보는 미국이 잘못된 시간에 잘못된 적수를 상대로 잘못된 무역전쟁을 치르고 있다며 미국 자신이 마음대로 해선 안 된다는 걸 깨닫고 자제력을 발휘해야 곤경에 빠지는 걸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중국 재신망(財新网)은 미국의 계속되는 압력에 따라 올해 여러 차례 ‘포치(破七, 1달러당 위안화 환율이 7위안을 넘어서는 것)’ 현상이 발생할 것이며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또다시 관세를 부과할 경우 달러당 위안화 환율은 7.2 위안까지 오를 것으로 봤다.
또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이번 조치 등으로 인해 지난 7월 말의 상하이 회담 이후 9월 미국에서 열릴 예정인 미·중 무역협상이 연기되거나 취소될 위험이 커졌다고 재신망은 전망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