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옥순 '아베 수상님 사죄' 발언, 日우익 환호성 지를 것"

중앙일보 2019.08.06 15:17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MBC 방송 캡처]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MBC 방송 캡처]

재일 언론인 유재순 JP뉴스 대표가 일본 현지 분위기를 전하며 국내 일부 보수세력의 발언을 언급했다. 
 
유 대표는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일본 우익 매체들이 한국과 관련된 가짜뉴스를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내 일부 보수단체의 주장을 한국 주류 여론인 것처럼 왜곡해 전달하고 있다는 것이다. 
 
유 대표는 "산케이라든가 후지텔레비전이라든가 일본 우익 매체들은 혐한에 가까울 정도의 망언 그리고 가짜뉴스까지도 사실 확인 없이 그대로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 청취자는 "주옥순 엄마방송 대표가 '아베 수상님 사죄드립니다' 이런 얘기를 했는데 일본에서 보도되느냐"고 물었다. 
 
이에 유 대표는 "한국어를 잘하는 무리들이 있어서 한국에서 일본에 유익한, 일본을 지원 사격을 하는 듯한 주옥순 씨 같은 단체나 발언이 있으면 즉각 일본어로 번역해 영상으로 만들어 띄운다"면서 "일본 우익 단체들은 환호성을 지르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대표는 불매운동 효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불매운동이라고 해서 사실은 효과가 있는 게 있고 없는 게 있다"며 "지금 대표적인 불매운동 유니클로라든가 아사히 맥주, 자동차 이런 제품들은 사실 일본 국민들 입장에서 그렇게 현실적으로 와닿는 불매 운동은 아니다. 이미 세계 시장에서 커다란 매출을 올리고 있는 기업들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여행 같은 경우는 다르다"며 "여행은 도쿄를 제외한 아오모리, 홋카이도, 구마모토, 벳부, 규슈 같은 경우는 치명타"라고 덧붙였다.
 
유 대표는 "아베 총리가 개헌하고자 하는 의욕이 강하다"며 "미국·북한에 의해서 어떤 돌발 변수가 일어나지 않는 한 이런 분위기가 개헌이 이뤄지기까지 계속 갈 듯하다"라고 예측했다.
 
유 대표가 '극우단체'라고 언급한 엄마부대봉사단(이하 엄마부대)의 주옥순 대표는 회원들 10여명과 지난 1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최근 불거진 한일 갈등 국면에 대해 한국 정부의 대응을 규탄하고 일본 정부 입장을 옹호하는 시위를 열었다. 주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아베 수상님, 저희 지도자가 무력하고 무지해서 한일 관계를 파괴했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일본 파이팅" 등의 발언을 했다.  
 
주 대표가 2013년 주도해 만든 엄마부대는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대한민국어버이연합 등을 지지하며 친박 성향의 시위활동을 많이 했다. 주 대표는 2017년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에 의해 디지털정당위원회 부위원장에 임명되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