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목동 수몰사고’ 현대건설·양천구청 압수수색…본격 수사돌입

중앙일보 2019.08.06 14:50
지난 31일 갑작스러운 폭우로 작업자들이 고립된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수색작업을 위해 크레인을 이용해 사고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지난 31일 갑작스러운 폭우로 작업자들이 고립된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수색작업을 위해 크레인을 이용해 사고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 목동 빗물 배수시설’(신월 빗물저류배수시설) 공사 현장 사망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이 시공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6일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전담수사팀은 오후 2시 현대건설, 양천구청,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등 7곳에 수사관 36명을 보내 작업일지 등 공사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당시 폭우가 예보된 상황에서도 터널 안 작업을 강행하는 등 현장 관계자들에게 일부 사고 책임이 있는 것으로 보고 이들을 정식으로 입건해 책임소재를 가리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시공사 관계자 2명, 감리단·협력업체 관계자 각 1명 등 4명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