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일식집 걱정한 민주당, 명동 상인 죽이려는 서양호 징계해야”

중앙일보 2019.08.06 14:28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 앞에서 서울 중구청 관계자가 일본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것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노(보이콧) 재팬',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고 적힌 배너기를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 앞에서 서울 중구청 관계자가 일본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것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노(보이콧) 재팬',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고 적힌 배너기를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6일 서울 도심 곳곳에 설치되는 ‘노 재팬’ 배너 논란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서양호 중구청장의 징계를 요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은 반일 불매운동의 원칙 중 하나로 한국 국민에게 피해 주면 안 된다고 했다. 이는 이해찬 당 대표의 사케 논쟁에서 확인된 것”이라며 “이 원칙을 어기는 당 소속 인사들에 대해 민주당은 엄격히 징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서 구청장은 일본 관광객들 많이 오는 명동 상가에 ‘노 재팬’ 깃발을 내건다고 한다”며 “그 깃발 내걸면 당연히 일본 관광객 줄어들고 그 불똥은 명동 상인들에게 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일식집 걱정하는 그 똑같은 마음으로 명동 상인들 피해 주는 중구청장에 대해 민주당은 엄하게 질책해야 한다”며 “그래야 일본 불매운동을 악용하는 정치꾼들이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 중구는 지난 5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명동을 비롯한 도심 곳곳에 일본 보이콧을 뜻하는 ‘노 재팬’ 배너를 세운다고 밝혔다. 
 
서 구청장은 “중구는 서울의 중심이자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오가는 지역”이라며 “전 세계에 일본의 부당함과 함께 이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우리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데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