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아이치 지사 “전시중단 요구는 위헌…기획전 비용도 전액 기부금”

중앙일보 2019.08.05 20:05
지난 1일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 개막한'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에 출품된 김운성 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지난 1일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 개막한'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에 출품된 김운성 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愛知)현 지사는 5일 일본 극우 세력들의 압력으로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중단된 것과 관련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헌법 21조에 위반한다”면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오무라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가와무라 다카시(河村隆之) 나고야 시장과 보수정당 ‘일본 유신의 회’의 스기모토 가즈미(杉本和巳) 참의원 의원이 전시 중지를 요청한 데 대해 “공권력을 행사하는 사람이 (예술작품) 내용이 좋다 나쁘다를 얘기하는 것은 검열”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무라 지사는 “공권력이야말로 표현의 자유를 지켜야 한다”면서 “마음에 들지 않는 표현이 있어도 받아들이는 것이 헌법의 원칙”이라고 꼬집었다.
 
정부 예산이 투입된 행사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출품된 것 자체가 문제라는 일본 극우 세력의 논리에 대해서도 “세금을 사용하고 있으니 (전시 내용의) 범위가 정해져 있다는 논지이지만, (실제로)는 전혀 아니다”면서 별개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관련 기획전 전시 비용은 420만엔(약 4811만원)으로 전액 기부로 충당했다”고 강조했다.
 
오무라 지사는 자신이 전시 중단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안전을 우선을 생각한 결과”라며 이날 아침에도 ‘석유를 뿌리겠다’는 협박 이메일이 아이치현에 도착해 경찰과 협의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즉 자신이 전시 중단을 발표한 것은 트리엔날레 실행위원장으로서 ‘안전’을 위한 것일 뿐 ‘표현의 자유’를 훼손할 취지는 아니였다는 설명이다.
 
앞서 가와무라 나고야(名古屋) 시장은 지난 2일 트리엔날레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된 것과 관련해 전시 중지를 요구하는 항의문을 오무라 지사에게 전달했다.  
 
그러면서 가와무라 시장은 “(평화의 소녀상 전시는) 일본국민의 마음을 밟아 뭉개는 것”이라는 망언을 덧붙였다. 그는 다음날(3일)에도 “전시중단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면서 전시 관계자들에게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나고야시에 있는 아이치현 문화예술센터에서는 지난 1일부터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 기획전의 일환으로 김운성, 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 작품을 비롯한 위안부 관련 작품이 전시됐다.
 
이번 전시는 그동안 외압으로 제대로 전시되지 못한 작품을 한데 모아 선보이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됐다.  
 
그러나 가와무라 시장이 공개적으로 전시 중단을 요구하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이번 행사에 대한 정부 교부금 지원 중단 가능성을 시사하자 전시 사흘만인 지난 3일 작품 전시가 돌연 중단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