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文대통령, 아베 만나야 한다…新쇄국주의 안돼”

중앙일보 2019.08.05 18:54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 한일 외교갈등을 풀어야 한다”며 “한일 양국 지도자의 통 큰 합의가 필요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 시흥시 한국금형기술교육원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께 부탁드린다. 외교적 노력을 통해 기업의 생산 공장이 멈춰 서지 않게 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안보는 ‘우리민족끼리’ 경제는 ‘자력갱생’, 문 대통령의 신(新)쇄국주의가 대한민국을 다시 구한말 시대로 되돌리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더는 우리 국민 사이에 척화비를 세우는 우를 범하지 말라”고 밝혔다. 또 “이제 와서 대책이라고 문 정부는 기술독립 및 국산화 해법을 내놓는다. 그런데 국제분업체라는 글로벌 스탠다드에서 모든 생산을 국산화하기는 불가능하다. 효율성 측변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외교적 마찰은 외교적 해법으로 풀어야 하는데 경제적 고립화로 가져가는 것은 또 다른 쇄국주의로 우리 경제를 망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가 수수방관한 끝에 한일갈등이 극단으로 치달았고 그 결과 우리 국민과 기업이 볼모로 잡힌 형국”이라면서 “시중에 나온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총선 전략 보고서 등을 종합해 볼 때 한일 갈등 극대화에는 이 정부의 정략적 의도가 숨어 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 의심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이 결국 폐기된 것과 관련해 “이번에는 무산됐지만 언제든 (다시 해임건의안 추진이) 될 수 있다”며 “내각 교체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책임 있는 부처의 장관 교체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