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남북경협’ 언급에…野 “몽상가적 발언” 비판

중앙일보 2019.08.05 18:11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지난 2일 일본 화이트리스트 관련 긴급 국무회의 소집 후 사흘 만의 공식 회의 발언이다. 2019.8.5/청와대사진기자단/매일경제 이충우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지난 2일 일본 화이트리스트 관련 긴급 국무회의 소집 후 사흘 만의 공식 회의 발언이다. 2019.8.5/청와대사진기자단/매일경제 이충우기자

5일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경협’ 발언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이 비판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번 일을 겪으며 우리는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남북간의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경제의 우위를 따라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가계·기업 가릴 것 없이 생존투쟁 중인데, 설상가상으로 우리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미사일 무력도발에 여념이 없는 북한과 태연하게 경협 운운하는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혹시나’ 했던 정권을 향한 의구심을 ‘역시나’라는 확신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기승전 북한만 생각하는 ‘북한이 먼저다’ 정권에서는 일본발 경제대란 마저도 북한 퍼주기에 이용하려 한단 말인가”라며 “해야 할 일은 제쳐두고 또다시 남북경협으로 포장한 북한 퍼주기에 골몰하는 번지수 틀린 대통령에게 국민들의 엄중한 경고를 전한다”고 밝혔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환율이 폭등하고 원화가치가 폭락하고 글로벌자금 이탈이 가시화되고 금융시장이 흔들리고 있다”며 “이런데도 청와대는 경제가 뭐가 불안하냐고 오히려 반문하고, 문 대통령은 남북경협만 되면 일본을 순식간에 따라잡을 수 있다는 기절초풍할 얘기만 내놓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 “그럴듯한 수사적 표현, 당위론만 즐비했고 구체적 대안은 찾아보기 어려웠다”며 “작금의 엄중함과 심각성을 모르는 ‘몽상가적 발언’이 절망스럽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성과 합리성은 외면하고 국민에게 연일 ‘극일 주술’만 외치고 있는 정부, 당장의 한일 갈등을 풀어나갈 고민도, 노력도, 해법도 없는 듯하다”며 “대통령이 선동의 북소리를 울리고, 참모들과 관계 장관들이 ‘반일의 노래’를 합창하는 방식으로는 지금의 난국을 타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