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인에 보여주기식 구매고객?’…마리몬드, ‘미투 대응전략문건’ 논란에 대표사퇴

중앙일보 2019.08.05 15:00
[사진 마리몬드 홈페이지 캡처]

[사진 마리몬드 홈페이지 캡처]

 
‘미투 이슈’ 이후 떠난 고객군은 ‘가치에 공감하기보다 타인에게 보여주기 위해 마리몬드를 소비한 10대 후반∼20대 초반 고객군’.
 
이달 초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마리몬드’ 측이 작성한 ‘미투 사건 대응 전략’이라는 투자자 대상 설명 자료 속 문건이 유포되며 논란이 일자 윤홍조 대표이사가 사의를 표명했다.
 
‘마리몬드’는 위안부 피해자 등 인권을 주제로 한 디자인 제품을 만들며 수익금 일부를 기부해온 사회적기업이다.
 
5일 마리몬드에 따르면 윤 대표는 지난 2일 홈페이지에 사퇴문을 게재하고 “업무 인수인계를 마친 뒤 이른 시일 내에 모든 경영에서 물러나고 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지난해 2월 공연예술계에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연출가 윤호진(70)씨의 아들이다.
 
앞서 윤 대표는 ‘미투 사건 대응 전략’ 문건이 논란이 되자 1일 사과문을 올리고 “미투 이슈에 연관된 이후 경영상 어려움이 있었다”며 “‘미투 이슈로 떠난 고객은 일부’라는 의미를 담고자 했으나, 투자를 받고자 하는 조급한 마음에 일부 이탈 고객을 부정적으로 표현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SNS를 중심으로 부정적인 여론이 확산하자 윤 이사는 다음 날 사퇴문을 올리고 “향후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마리몬드의 철학을 가장 잘 실현할 분을 대표로 모실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