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 앵커가 뉴스 중 “이 볼펜은 국산입니다” 언급한 배경엔…

중앙일보 2019.08.05 13:26
[사진 KBS 뉴스9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 뉴스9 방송화면 캡처]

김태욱 KBS 앵커의 뉴스 클로징 멘트가 주목받았다.  
 
4일 방송된 KBS ‘뉴스9’에서 김 앵커는 “이 볼펜은 국산입니다”는 발언을 끝으로 뉴스를 마무리했다. 
 

김 앵커는 이 같은 발언 배경에 대해 “방송 중에 제가 들고 있는 이 볼펜이 일제가 아니냐는 시청자의 항의 전화가 왔다”며 “일본에 대한 우리 국민의 분노가 얼마나 큰지 실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BS에 따르면 9시 뉴스가 방송 중이던 이날 오후 9시 20분쯤 보도본부로 한 시청자의 전화가 걸려왔다. 이 시청자는 KBS에 “9시 뉴스 남성 앵커가 일본산인 ‘제트스트림’ 볼펜을 들고 있는 것 같다. 확실하지는 않지만 요즘 같은 시국에 조심해줬으면 해서 제보한다”고 말했다.
 
보도본부는 시청자 의견을 뉴스 스튜디오에 전달하고 김 앵커가 들고 있는 볼펜 브랜드를 확인했다. 문제의 볼펜이 일본산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한 뒤 김 앵커는 15초 분량의 클로징 멘트를 통해 이 사실을 전달했다.  
 
 
한편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지난 2일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면서 확산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