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프란시스코’ 내일 밤 남해안 상륙…최대 200㎜ 폭우

중앙일보 2019.08.05 11:45
천리안위성으로 본 태풍 프란시스코와 레끼마의 모습. [기상청]

천리안위성으로 본 태풍 프란시스코와 레끼마의 모습. [기상청]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는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6일 밤 남해안에 상륙해 내륙을 관통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5일 태풍 '프란시스코'가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동쪽 3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85헥토파스칼(hPa)이며, 강풍 반경은 230㎞로 세력은 크지 않은 편이다.  
 
태풍 예상 경로(프란시스코).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태풍 예상 경로(프란시스코).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태풍은 이날 밤사이에 일본 규슈를 동에서 서로 관통하겠다. 이후 6일 낮에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밤에서 7일 새벽 사이에 전남 여수와 경남 통영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정관영 기상청 예보정책과장은 “현재 북태평양 고기압의 경계를 따라 서북서진 중인 태풍은 고기압 세력이 수축하면서 한반도를 향해 곧바로 북상할 것”이라며 “태풍의 세력을 유지한 채로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태풍은 이후 육상을 따라 북상을 계속하겠고, 7일 오전에는 대전 동쪽 부근까지 진출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은 내륙을 관통하는 과정에서 북동쪽으로 방향을 바꾸겠고, 중부지방을 지나 강원도 고성 인근에서 7일 밤과 8일 새벽 사이에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은 일본 규슈에 접근하면서 중심 최대 풍속이 초속 27m에 이를 정도로 강도가 강해졌다. 기상청은 앞으로 태풍의 세력이 일본 규슈를 지나면서 일차적으로 약화하겠고, 6일 밤에는 해수면 온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남해상을 지나 상륙하면서 더 약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동해안으로 빠져나간 뒤에는 열대저압부로 약화하겠다.
 

200㎜ 폭우에 초속 30m 강풍…“태풍 피해 대비”

제 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 및 주변 기압계 모식도. [기상청]

제 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 및 주변 기압계 모식도. [기상청]

태풍의 영향으로 6일 오후부터 7일 사이에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6일 오후에 제주도와 남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 7일에는 전국에 비가 오다가 남부는 오후에, 중부는 밤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강원도는 밤까지 이어지겠다.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내려진 폭염 특보도 태풍의 영향으로 완화하거나 해제되겠다.  
 
6일과 7일 예상 강수량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오는 강원도와 충북, 경상도가 50~150㎜를 기록하겠다. 특히, 비구름이 더 강해지는 경남 해안과 강원 영동에는 시간당 20~50㎜, 총 2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서울과 경기, 충남, 전라도는 10~60㎜, 중부·전라 서해안과 제주도는 5~40㎜를 기록할 전망이다.
  
태풍이 접근하는 6일 낮부터는 남부지방에서부터 바람도 점차 강하게 불겠다. 태풍이 지나가는 경로의 오른쪽에 있는 남해안과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초속 25~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내륙에서도 초속 15~20m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남해상과 동해상을 중심으로는 물결이 최대 6m 이상 높게 일겠다. 
 
현재 전국 대부분에 내려진 폭염 특보는 태풍의 영향으로 지역에 따라 단계가 완화되거나 해제되는 곳이 있겠다. 정 과장은 “태풍이 지나고 난 이후에도 더위는 지속되겠지만 폭염의 정점은 이번 주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레끼마 점차 세력 키워…“진로 매우 유동적”

태풍 예상 경로(레끼마).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태풍 예상 경로(레끼마).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한편, 4일 오후에 발생한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도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태풍 레끼마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8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8㎞ 속도로 남서진하고 있다. 중심 기압은 990헥토파스칼(hPa)이며, 강풍 반경은 230㎞인 소형 태풍이다.
 
기상청은 앞으로 태풍 레끼마가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점차 발달하겠고 9일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레끼마가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미지수다. 정 과장은 “현재로써는 태풍이 대만 쪽으로 갈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한반도로 향할 가능성도 남아 있다”며 “7일 이후에 태풍의 진로가 명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