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투쟁기금’ 논란…“대놓고 일본편” vs “정상적 당무활동”

중앙일보 2019.08.05 10:37
 정치권이 자유한국당의 투쟁기금 모금 문제를 두고 논란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은 “대놓고 일본편을 드는 것”이라고 비난했고, 한국당은 “정상적인 당무활동”이라며 법적 다툼까지 예고했다.
한국당이 지난달 30일 중앙당 총무국 명의로 각 의원실에 보낸 '투쟁기금 요청' 공문. [뉴스1]

한국당이 지난달 30일 중앙당 총무국 명의로 각 의원실에 보낸 '투쟁기금 요청' 공문. [뉴스1]

 

한국당 중앙당 총무국은 지난달 30일 각 의원실에 공문을 보내 “문재인정부의 일방적이고 잘못된 독주를 막기 위해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고 있다. 투쟁이 효과적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투쟁자금 마련도 필요하다”면서 모금 방법을 안내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4일 “경제위기 상황에서 ‘제2의 금 모으기’에 나서도 모자랄 판”이라며 “대정부 투쟁기금을 대대적으로 모집하며 대일 경제 전쟁에 나서는 장수의 발목을 잡는 잡겠다는 발상은 대놓고 일본편을 자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재두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한국당은 지금 제정신인가”라며 “아베 정권이 이미 7월 초 반도체 소재 등을 무역규제하며 사실상 한국과의 경제 전쟁을 선포해 온 국민이 불매운동 등으로 ‘제2 독립운동’을 펼치고 있을 때 한국당은 고작 대여 투쟁자금을 모집하고 독려하고 있었다니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1야당의 정상적인 투쟁자금 모금행위에 대해 친일파의 행태라는 망언까지 쏟아냈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을 또다시 정치에 악용하는 나쁜 선례를 만든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제1야당이 마치 정권을 무너뜨리기 위한 투쟁자금을 만든 것인 양 거짓 소문까지 만들어 내고 있다는 것”이라며 “제1야당을 음모에 빠뜨려 내년 총선에서 이득을 보겠다는 계산이 아닌지 의심스러울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재두 민주평화당 대변인에 사과를 요구하며 응하지 않는다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수밖에 없음을 밝힌다”며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 역시 진심으로 사과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