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월 일본차 수입 전년 比 17.2% ↓ …불매운동 영향?

중앙일보 2019.08.05 10:10
 7월 국내 일본차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두 자릿수 감소세를 기록했다.
 

인천시 구월문화로 상인회가 7월 23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의 한 거리에서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차량인 렉서스를 부순후 성명서를 태우고 있다. [뉴스1]

인천시 구월문화로 상인회가 7월 23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의 한 거리에서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차량인 렉서스를 부순후 성명서를 태우고 있다. [뉴스1]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5일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등록이 2674대로 전년 동기 (3229대) 대비 17.2% 줄었다고 밝혔다. 수입차 시장 내 점유율도 전년보다 2%포인트 하락해 13.7%를 기록했다.
 
브랜드별로는 렉서스를 제외하고 대부분 판매량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렉서스는 지난달 판매량이 982대로 작년 동월보다 32.5% 뛰었다. 렉서스 ES300h는 7월 판매순위 3위에 올랐다. 다만 전월보다는 24.6%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작년 7월에는 렉서스 ES가 교체를 앞두고 재고가 부족한 상황이었다”며 “전월 대비로 감소했지만 통상 계약 후 출고까지 1∼2개월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최근 불매운동 영향이 바로 반영된 것인지 분명하진 않다”고 말했다.
 
토요타는 865대, 혼다는 468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월보다 각각 31.9%, 33.5% 감소했다. 전월과 비교해선 각각 37.5%, 41.6%로 감소 폭이 더 컸다.
 
닛산은 228대로 35.0% 줄었고, 인피니티는 131대로 19.6% 줄었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일본차에 대한 인기는 상승세였다. 올해 상반기엔 지난해 동기보다 10.3% 증가했고, 6월에는 증가율이 17.0%에 달했다.
 
한편 지난달 수입차 시장 판매 규모는 1만 9453대로 전년 동월(2만 518대) 대비 5.2% 감소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