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프란시스코 한국 관통한다···9호 레끼마도 북상, 경로는

중앙일보 2019.08.05 09:56
5일 오전 10시 기준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이동 경로.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5일 오전 10시 기준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이동 경로.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북상하는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오는 6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5일 기상청은 프란시스코의 영향으로 6일 낮부터 제주도와 남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는 남부지방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이후 프란시스코는 오는 7일 오전 3시 통영 북서쪽 약 80km 부근 육상을 통과, 같은 날 오후 3시쯤 충주 북북서쪽 약 60km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된다.
 
7일까지 태풍으로 인한 예상 강수량은 강원도·충북·경상도 50∼150㎜, 서울·경기도·충남·전라도 10∼60㎜, 중부·전라 서해안과 제주도·울릉도·독도 5∼40㎜가량이다. 경남 해안과 강원 영동에는 곳에 따라 200㎜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도 있을 예정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프란시스코는 5일 오전 3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7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85hPa, 최대풍속 97㎞/h의 소형 태풍이다.
 
5일 오전 4시 30분 제9호 태풍 레끼마의 예상 이동 경로.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5일 오전 4시 30분 제9호 태풍 레끼마의 예상 이동 경로.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한편 필리핀 인근에서 발생한 제9호 태풍 레끼마도 북상 중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레끼마는 지난 4일 오후 3시쯤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113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으나, 한반도 영향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기상청은 레끼마가 오는 7일 오전 3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730km 부근 해상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9일 오전 3시 기준 오키나와 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레끼마는 소형 태풍으로 분류됐지만 북상하며 점차 세력을 키워 7일쯤에는 중형 태풍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여진다. 레끼마는 과일나무의 한 종류로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