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2.4조 탈취…15건 중 10건 한국”

중앙일보 2019.08.05 08:08
 북한이 외국 금융기관과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를 상대로 사이버 공격을 벌여 금품을 탈취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북한 가상화폐 해킹 [연합뉴스]

북한 가상화폐 해킹 [연합뉴스]

아사히신문은 5일 유엔 안보리 전문가 패널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2015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최소 17개국의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35차례 사이버 공격을 벌였다. 탈취 금액은 최대 20억 달러(약 2조4천억원)로 추정된다.
 
대량파괴무기(WMD) 개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조선인민군정찰총국의 지시를 받아 활동하는 부대가 벌인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공격 대상에는 인도, 칠레, 나이지리아 등이 포함됐다.
 
최근에는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공격이 두드러졌다. 2017년 이후로만 북한 소행으로 추정되는 15건의 가상화폐 거래소 공격이 있었다. 이 가운데 10건은 한국의 거래소를 노린 것으로 파악됐다.
 
가상화폐 거래소는 금융기관과 비교하면 사이버 공격 여부를 추적하기가 어렵고 정부의 감시와 규제가 느슨하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2016년 일본 17개 지역의 편의점 ATM에서 약 18억6000만엔이 동시에 부당 인출된 사건에도 북한이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