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여름방학, 자녀와 부모는 다른 꿈을 꾼다

여름방학, 자녀와 부모는 다른 꿈을 꾼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7월 3일부터 10일까지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윤선생 회원 539명과 학부모 54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초등학생 자녀들은 ‘친구들과 놀기’(35.1%)를 이번 방학에 가장 하고 싶은 일이라고 답했다. 이어서 ‘가족과 여행가기’(29.9%), ‘운동하기’(7.6%), ‘문화생활 하기’(5.4%) 등을 희망했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독서 많이 하기’(46.5%)를 이번 방학에 자녀가 반드시 했으면 하는 일로 꼽으며 자녀들의 생각과는 다른 방학생활을 희망했다. 이어서 ‘부족한 과목 보충하기’(16.2%), ‘체험학습하기’(10.8%) 등 주로 학습활동에 대한 희망이 많았다.
 
방학 동안 배우고 싶은 과목(복수응답)에서도 서로 다른 생각을 나타냈다. 초등학생은 ‘체육’(45.6%)이 1위로 뽑혔고, ‘수학’(43.0%), ‘영어’(42.3%) 순이었던 반면, 학부모들은 ‘영어’(82.3%)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이어 ‘수학’(71.0%), ‘국어’(44.0%) 순이었다.
 
한편, 방학기간 동안 일일 공부시간에 대해서 자녀(33.6%)와 부모(52.0%) 모두 ‘1~2시간’이 가장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순위는 차이를 보였는데, 자녀는 30분~1시간’(31.6%), ‘30분 이하’(17.4%), ‘3~4시간’(11.1%), ‘5시간 이상’(3.0%)이라고 답한 반면, 부모는 ‘3~4시간’(22.3%), ‘30분~1시간’(21.0%), ‘30분 이하’(2.7%), ‘5시간 이상’(2.0%) 순을 보이며, 자녀의 생각보다 더 오랜 시간 공부하기를 원하고 있었다.
 
글=김경진 기자 capkim@joongna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