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주 자동차 부품공장서 불…3시간30분 만에 진화

중앙일보 2019.08.05 07:00
 4일 오후 9시 2분께 경북 경주시 외동읍 모화공단에 있는 한 자동차 부품공장에서 불이 나 3시간 30분여 만에 꺼졌다.
 
4일 경북 경주 한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관이 진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경북 경주 한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관이 진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주소방서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화학차와 소방차 등 25대를 동원해 5일 오전 0시 40분께 완전히 진화했다.
 
이 불로 공장의 주 건물인 도장동 1289㎡가 모두 타고 사출동과 인접 공장 외벽이 불길에 그을렸다.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 피해는 없다.  
4일 경북 경주 한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관이 진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경북 경주 한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관이 진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불이 난 회사는 직원이 모두 휴가 중이어서 조업하지 않았고, 자동화재탐지시설이 작동하자 보안업체 직원이 출동해 불길을 발견했다.
 
경주소방서는 11시 30분께 큰 불길을 잡고, 굴착기를 동원해 남은 불을 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주소방서 관계자는 “공장 내부가 무너져 내린 상태라 아직 피해 원인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