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검찰 '일반직의 별'…윤석열이 찍은 남자 강진구 유력

중앙일보 2019.08.05 05:00
'검찰의 꽃'으로 불리는 자리가 있다. 바로 차관급의 대우를 받는 검사장(대검 검사급) 자리다. 20년가량 검사 생활을 한 사법연수원 동기 가운데 평균 10명 정도가 검찰의 꽃으로 불리는 이 검사장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다.
 
하지만 검찰엔 검사만 근무하는 것은 아닐 터. 수사관 등 검찰직 공무원의 정점엔 '일반직의 별'로 불리는 대검찰청 사무국장이 있다. 검찰의 유일한 고위공무원단 가급(1급) 직책으로 일반직 가운데 최고위직이다. 검찰의 행정사무와 보안·회계 등 안살림을 총괄하는 핵심 보직으로 꼽힌다.
 

"윤석열이 찍은 남자"…대검 사무국장에 강진구 유력

지난해 3월 14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강진구 사무국장(왼쪽)이 안내하고 있다. [뉴스1]

지난해 3월 14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강진구 사무국장(왼쪽)이 안내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59) 검찰총장 취임 이후 검찰 고위직 및 중간간부 인사가 마무리되면서 검찰 일반직의 별로 꼽히는 대검 사무국장에 누가 올지 법조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검찰 등 법조계에 따르면 신임 대검 사무국장엔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강진구(59) 수원고검 사무국장의 부임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최근 대검 사무국장 인선을 위한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 관계자는 "대검 사무국장 후보군에 대한 인사검증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별다른 결격사유가 없을 경우 강진구 국장이 대검 사무국장으로 올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검찰 일반직 고위공무원 인사는 8월 말, 또는 9월 초 단행될 전망이다.
 
경북 안동 출신인 강 국장은 1989년 사무직 7급 공채로 검찰에 입문했다. 현 김영창 대검 사무국장과는 동기다. 그는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도 통한다. 두 사람은 2014년 윤 총장이 대구고검에서 근무할 때부터 끈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조작 사건' 수사팀장으로 국회에 출석했던 윤 총장은 "지시 자체가 위법한데 그것을 어떻게 따릅니까"라며 검찰 지휘부의 외압 의혹을 폭로했다가 이듬해 1월 인사에서 대구고검으로 전보됐다.
 

"윤석열과 술잔 기울이며 친분…MB 안내하던 그 사람"

윤석열(오른쪽 넷째)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당시 서울지방변호사회와의 간담회에 참석한 모습. 이 자리엔 강진구(오른쪽 일곱째) 당시 서울중앙지검 사무국장도 동석했다. [사진 서울지방변호사회]

윤석열(오른쪽 넷째)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당시 서울지방변호사회와의 간담회에 참석한 모습. 이 자리엔 강진구(오른쪽 일곱째) 당시 서울중앙지검 사무국장도 동석했다. [사진 서울지방변호사회]

윤 총장이 좌천성 인사로 대구로 갔을 당시, 대구고검 총무과장으로 일하던 사람이 바로 강 국장이다. 일선 검찰청 총무과장은 서울에서 내려온 검사들이 머무는 관사 관리 등도 담당한다. 검찰 관계자는 "당시 강 국장이 좌천성 인사로 어려움을 겪던 윤 총장과 함께 종종 술잔을 기울이며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1960년생 동갑이다.
 
대구고검 근무 이후 강 국장은 고위공무원(2급)으로 승진해 광주지검·서울서부지검 사무국장으로 일했다. 윤 총장은 대구고검에서 대전고검으로 또 한 차례 한직으로 전보됐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5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돼 서울 서초동에 화려하게 복귀했다. 당시 그는 자신과 함께 호흡을 맞출 중앙지검 사무국장으로 강 국장을 선택했다.
 
사무국장은 보통 1년 정도 재임하지만 강 국장은 지난해 7월 검찰직 5급 이상 공무원 승진·전보 인사에서 이례적으로 유임됐다. 당시 윤 총장이 직접 법무부 검찰국에 강 국장의 유임을 요청했다고 한다. 강 국장은 앞서 그해 3월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했을 당시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이 전 대통령을 맞이해 유명세를 치르기도 했다. 제네시스 승용차에서 내린 이 전 대통령이 포토라인 앞에서 입장문을 발표한 뒤에는 강 국장이 10층 조사실까지 이 전 대통령을 안내했다.
 
법조계에선 복두규 서울고검 사무국장과 이정범 부산고검 사무국장, 이영호 광주고검 사무국장의 대검 사무국장 부임 가능성도 거론된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