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프란시스코 북상…6일 제주 거쳐 서울 관통한다

중앙일보 2019.08.03 23:06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예상 진로. 3일 오후 9시 현재. [자료 기상청]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예상 진로. 3일 오후 9시 현재. [자료 기상청]

한반도를 향해 북서진 중인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서해와 가까운 육상을 휩쓸며 북상해 서울까지 진출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기상청은 3일 태풍 '프란시스코'가 이날 오후 9시 현재 일본 도쿄 남동쪽 12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2㎞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94 헥토파스칼(hPa)이며, 중심 최대 풍속은 초속 21m(시속 76㎞)로 세력이 크지 않은 편이다.
 
태풍은 오는 5일 밤 일본 규슈를 동에서 서로 관통한 뒤 6일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전남 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후 서해안에 가까운 육상을 따라 북상을 계속, 7일 오후에는 서울 부근까지 진출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은 수도권을 지난 뒤 다시 북동쪽으로 방향을 선회하겠고, 북한 함흥을 거쳐 8일에는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태풍이 일본 규슈를 지날 때는 중심 최대 풍속이 초속 32m에 이르겠지만,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6일 밤에는 중심 풍속이 초당 27m로 다소 약화하겠다.
또, 수도권을 지날 7일 밤에는 초속 23m 수준으로 더욱 약해지겠다.
 
한반도에 접근하면서 남해안의 낮은 수온 해역을 지나겠고, 상륙 후에는 지면과의 마찰 때문에 세력이 급격히 약해질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태풍이 약화한다 하더라도 초속 20~30m의 강한 바람을 동반하는 만큼 지나는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물론 수도권 등 중부지방도 곳곳에서 큰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돼 대비가 필요할 전망이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