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화의 소녀상’ 日 전시 사흘만에 결국 중단

중앙일보 2019.08.03 17:58
지난 1일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 개막한'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에 출품된 김운성 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지난 1일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 개막한'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에 출품된 김운성 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일본에서 개막된 국제예술제에서의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사흘 만에 결국 중단됐다.

日 정부 압박·협박 쇄도…
아이치트리엔날레 측 “소녀상 포함 ‘표현의 부자유’ 전시 중단”

 
일본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측은 3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과 오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의 일방적인 통보로 ‘표현의 부자유, 그 후’ 전시가 오늘 오후 6시를 기점으로 중단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을 비롯해 '표현의 부자유, 그 후' 전시에 출품된 전체 작품이 철거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일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에서 개막한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기획전에는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됐다.  
 
3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이 행사에 7800만엔의 보조금 지원을 책정한 문화청은 “지원 결정 이전에는 자세한 내용을 몰랐다”며 아이치현에 전시 내용 등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요구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지난 2일 “보조금 교부 결정에 대해선 사실관계를 확인해 정밀히 조사한 뒤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60만명 안팎이 관람하는 일본 최대 규모의 예술제인데,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愛知)현 지사가 실행위원장을 맡고 있다.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은 같은 날 “행정의 입장을 뛰어넘은 전시가 이뤄지고 있다”며 전시 중단을 요구하는 항의문을 오무라 지사에게 보냈다.  
 
다카시 시장은 기자들에게 “일본 국민의 마음을 짓밟는 것으로, 세금을 써서 해야 할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집권 자민당의 보수계 그룹인 ‘일본의 존엄과 국익을 지키는 모임’은 총리관저에서 니시무라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副)장관을 만나 소녀상이 전시된 이번 트리엔날레에 대한 보조금 교부에 신중한 대응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의견서는 “일부 전시는 표현의 자유를 내건 사실상의 정치 선전으로, 공금을 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쓰다 다이스케(津田大介) 예술감독은 같은 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테러 예고와 협박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전화가 걸려오고 있다”며 밝혔다.  
 
아이치현에 따르면 지난 1일 이번 전시와 관련해 철거를 요구하는 등 비판적 전화가 약 200건, 이메일 500건 등이 왔으며, 2일에도 거의 비슷한 정도의 전화와 이메일이 왔다고 NHK는 보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