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韓, 日 상처에 손 넣고 후벼대” 김진표 의원이 전한 일본 분위기

중앙일보 2019.08.03 17:23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국회방일단으로 1박 2일간 일본 여야 정치인들을 만나고 온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본 압박카드로 거론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에 대해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소미아 파기, 협상 전략으로만 언급해야”

 
민주당을 포함 범여권에서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우대 대상) 제외 조치 시 GSOMIA를 파기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을 싣는 가운데 다른 목소리를 냈다.
 
김 의원은 2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우리가 안보를 위해서라도 일본으로부터 여러 가지 정보의 도움을 받는 것도 사실"이라며 "지소미아 파기를 협상 전략으로서는 이야기할 수 있지만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일 동맹을 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한반도에서 가장 중요한 비핵화를 통한 평화 체제 구축이라는 데 있어서 아주 결정적으로 중요한 것”이라며 “한·미·일 동맹에 균열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안보를 위해서 일본으로부터 여러 가지 정보의 도움을 받는 것도 사실”이라며 “그런 점에서는 (GSOMIA 파기는) 신중을 기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방일단 자격으로 일본을 다녀온 김 의원은 집권 여당인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과 면담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큰 아쉬움을 표했다. 간사장은 한국 정당에서는 원내대표에 해당한다.  
 
김 의원은 “일본 자민당이 지금 내각과 의회직 그다음에 당직을 교체하는 시기”라며 “(니카이 간사장이)아베 총리의 방침과 다른 정치적 행동을 하고 있다고 인식되는 것에 대한 그런 거북함 이것 때문에 아마 우리를 좀 피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방일 당시 느낀 일본 정치권의 분위기에 대해선 “한국이 반복해 일본의 상처에 손을 넣고 자꾸 후벼대는 것 아니냐는 비유를 하더라”며 “일본의 젊은 현세대들은 과거사 문제로 상처를 받을 수밖에 없는 것인데, 일본정부는여러 차례국민들에게 (위안부나 강제징용 문제가)해결됐다고 얘기하고 그렇게 생각해왔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일본 아베 정부가 강제징용 노동자 문제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이유로 경제보복을 한 것을 두고 “어제 어느 일본 정치인은 저한테 ‘야구경기장에서 일어난 일을 갖다가 왜 축구 경기장에서 제재하느냐’고 하더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일본 의원 측에 수출규제 철회가 당장 어렵다면, 일단 8월 15일 광복절까지만이라도 유예를 해달라고 요청한 점도 밝혔다.
 
김 의원은 “역대 한국 대통령이 광복절 메시지를 통해 일본에 대한 미래지향적 정책을 발표해왔다”고 짚으면서 “지금 한국 대통령도 준비하고있을텐데 일본이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을 해버리면 국민감정이 극도로 악화돼 미래지향적 결단을 내리자는 국민통합 발언을 대통령이 할 수가 없어진다는 점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