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몸수색하며 성폭행, 탈출하려다 공개처형”…北 인권침해 실상

중앙일보 2019.08.03 13:14
 북한 내 구금시설에서 인권침해가 여전히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자국 내 인권침해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해 왔지만, 공개처형과 구타, 성폭력 등이 자행되고 있다는 보고가 나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AP통신은 북한 구금시설 인권침해 사례를 담은 보고서를 입수해 3일 보도했다.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 사이에 탈북민 330명 이상을 인터뷰해 작성해 총회에 보고한 것이다. 보고된 사례 대다수는 중국으로 탈출했다가 붙잡혀 구금된 여성들이다.  
 
보도에 따르면, 교도관들은 수감자의 옷을 벗기고 돈이나 숨겨둔 물건을 찾기 위해 몸수색을 반복적으로 했다. 이 과정에서 성폭행이 자행되기도 했다.  
 
구타도 심각했다. 교도관들이 심하게 구타해 일부 수감자는 사망하기도 했다는 진술이 여럿 나왔다. 일부 수감자는 탈출이나 절도를 시도했다가 붙잡혀 공개 처형됐다.
 
영양실조가 만연하고 위생 상태도 불량하다는 진술도 나왔다. 결핵, 간염, 장티푸스 등 질병에 걸린 수감자들은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감자는 재판 전에는 변호사를 접견하지 못하고, 최대 6개월인 단기 노동 수용소에 보내지는 형벌의 경우 단지 선고 결과를 통보만 받는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북한 구금시설에 수감된 경험이 있는 탈북민은 “공안 관리들이 수감자의 생명과 자유, 안전 등 광범위하게 인권침해를 자행하고 있다”고 진술했다.
 
북한은 여전히 인권침해를 인정하지 않는다. 한태성 제네바 유엔 주재 북한대사는 지난 5월 “북한 정부는 국민의 이익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한다”며 “어떤 형태로든 인권 침해는 용납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북한은 인권 실태 조사를 목적으로 한 유엔 인권 담당관의 방북 비자 신청에 대해 2017년 장애인 상태를 조사하는 담당관 이외에는 불허해왔다고 AP는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