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프란시스코' 한반도 강타하나…"6일 남해안 상륙 전망"

중앙일보 2019.08.03 11:43
[자료 기상청]

[자료 기상청]

미국 괌에서 발생한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한반도를 강타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3일 오전 9시 현재 '프란시스코'는 일본 도쿄 남동쪽 약 1540㎞ 바다에서 시속 40㎞로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프란시스코는 중심기압 헥토파스칼(h㎩), 최대 풍속 초속 21m(시속 76㎞)의 소형 태풍이다. 강풍 반경은 200㎞이다.
 
프란시스코는 일본 가고시마 부근을 거쳐 6일 오전 9시쯤 제주도 서귀포 동남동쪽 약 260㎞ 바다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어 7일 오전 9시쯤 전북 군산 서북서쪽 약 70㎞ 부근 해상, 8일 오전 9시쯤 북한 강원도 원산 남서쪽 약 40㎞ 부근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프란시스코는 6일 낮 제주도 동쪽 남해상을 지난 뒤 같은 날 밤 남해안으로 상륙해 서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며 "이후 7일 낮 약간 북상한 뒤 북동쪽으로 방향을 전환해 중부 서해안으로 다시 상륙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경우 '프란시스코'는 서울 부근을 지날 것으로 관측되고 있지만, 윤 통보관은 "우리나라 부근 북태평양 고기압의 강도와 수축이 아직 유동적"이라며 "우리나라 부근에서 태풍 강도와 진로가 현재 예상과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프란시스코(FRANCISCO)라는 이름은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남자의 이름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