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추경 배정안 의결…“日 대응예산 2732억 신속 투입”

중앙일보 2019.08.03 11:13
 정부는 3일 오전 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전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5조826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 등을 의결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5조826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5조826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의결된 안건은 ▲ 추경안의 국회 증액에 대한 동의 및 예산공고안(1건) ▲ 기금운용계획 변경안의 국회 증액에 대한 동의안(11건) ▲ 추경안 배정계획안(1건) 등이다. 특히 이번 추경에는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 예산도 포함됐다.  
 
 
회의를 주재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모두발언에서 “이번 추경에는 일본의 조치에 대응해 소재·부품 기술 개발, 관련 기업 자금 지원 등에 쓸 예산 2732억원이 포함돼 있다”며 “우리는 예산을 신속하고도 효율적으로 집행해 그 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예산을 적재적소에 투입하겠다”며 “부품·소재 산업을 강화하는 사업을 내년 예산안에도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번 추경에는 경기대처, 민생안정, 안전강화, 미세먼지 저감 등의 사업도 포함됐다. 그런 예산도 최대한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4월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데 이어 지난달 초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예산 2732억원의 증액을 국회에 요청한 바 있다. 국회는 정부안 6조6837억원에서 8568억원을 순감해 추경안 5조8269억원을 통과시켰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