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안보리 '北미사일 비공개회의' 비난…"우리에 대한 모독·무시"

중앙일보 2019.08.03 09:17
지난달 3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캡처=뉴스1]

지난달 3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캡처=뉴스1]

북한은 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발사체 발사 관련 비공개 회의를 개최한 것에 강하게 반발하며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무시이며 엄중한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1일(현지시간) 열린 안보리 회의가 "국가의 자주권과 자위권을 농락하려 드는 데 대해서는 그가 누구이든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기대에 부응하여 우리는 이미 20개월 이상 핵시험과 대륙간 탄도로케트 시험발사를 중지하는 최대의 인내심을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이 내린 이 같은 결정은 "대화 상대방에 대한 선의이고 배려이지 생억지에 불과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조선(대북) '결의'들을 인정하고 준수하려는 행동의 일환은 결코 아니다"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안보리가) 발사체의 사거리를 문제 삼은 것도 아니고 탄도 기술을 이용한 발사 그 자체를 문제시하려 접어드는 것은 결국 우리더러 자위권을 완전히 포기하라는 것이나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외무성 대변인은 북한을 향해 비핵화 협상에 복귀하라는 성명을 발표한 영국과 프랑스, 독일을 겨냥해 "푼수 없는 언동은 조선반도 정세 긴장을 억제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 악화시키는 정촉매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유엔에 대한 우리의 인내심은 소진하고 있으며 분노로 화하고 있다"면서 "이따위 회의 소집을 주도하는 웃기는 짓을 더이상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과 프랑스, 비상임이사국인 독일의 요청으로 지난 1일(현지시각) 북한 탄도미사일 문제를 다루는 안보리 비공개회의가 열렸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