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50, 아르헨 차기 전투기로

중앙선데이 2019.08.03 00:33 647호 8면 지면보기

수출 효자 방위산업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중앙포토]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중앙포토]

지난달 21일 영국의 민간 군사정보 매체 제인스는 공군력 강화를 추진 중인 아르헨티나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경공격기 FA-50을 차기 전투기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최대 10대의 FA-50 전투기를 대당 3000만 달러에 최대 10대 도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 F-16 전투기보다 1000만 달러 이상 저렴한 가격을  장점으로 꼽았다. 오는 10월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 이후 구매계약을 체결할 전망이다. KAI 측은 이에 대해 “8대 수출을 놓고 아르헨티나와 아직 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FA-50은 록히드 마틴과 KAI가 공동개발한 고등훈련기 T-50 골든이글의 파생 기종이다. T-50 개발로 한국은 12번째 초음속 제트기 개발국이자 6번째 수출국으로 도약했다.
 

대당 3000만 달러에 최대 10대
필리핀·이라크 이어 도입 결정

한국의 항공기 수출은 KT-1 ‘웅비’ 기본훈련기에서 시작됐다. 프로펠러기인 웅비는 1999년 양산 1호기를 선보인 뒤 공군에서 운용 중이다. 우수한 성능을 인정받아 인도네시아·페루·터키·세네갈 등에 수출됐다. T-50은 2002년 초도비행, 2003년 음속 돌파에 이어 2005년에 공군에 인도됐다. 파이팅이글이라는 별명을 가진 FA-50은 T-50을 다목적 전투기로 개조한 것이다. 2013년부터 실전 배치됐다. 한국 공군은 T-50 82대의 개발과 양산 비용으로 2조 1000억원, FA-50 60대 양산에 4081억원을 투입한다.
 
T-50과 FA-50은 처음부터 수출을 염두에 두고 개발됐다. 하지만 T-50 계열의 수출 실적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최소 350대를 도입하는 미국의 차기 고등훈련기 사업에서 반값 할인을 내세운 보잉의 BT-X에 밀려 탈락했다. 아랍에미리트(UAE)·싱가포르·이스라엘·폴란드 등이 T-50 대신 이탈리아의 M-346을 선택했다. 인도네시아에 16대, 태국에 12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경공격기를 염두에 두고 설계함 점은 가격 경쟁력을 약화시켰다. 하지만 경공격기로의 활용 가능성은 장점이기도 하다. 부유하지 못한 국가들에 인기가 있다.  
 
필리핀은 2013년 FA-50 12대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필리핀 공군은 1995년 한국 공군에서 퇴역하는 F-5 전투기를 대당 100달러에 사들여 2005년까지 운용했다. 이후 제대로 된 제트 전투기가 없는 상황에서 2012년 중국과 스카보러 섬 분쟁이 일어나자 FA-50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이다. FA-50은 필리핀 남부 반군 공습 등에서 활약해 현지에서 인기를 끌었다. 이라크도 24대 도입을 결정했다. 이밖에 베트남·말레이시아 등도 도입 가능성이 크고, 스페인은 대형수송기 A400M과의 맞교환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우·김홍준 기자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