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꼬치구이·연어솥밥…화덕 주변서 특별한 한끼

중앙선데이 2019.08.03 00:20 647호 28면 지면보기

요리·공간 함께 즐기는 공유주방

흑돼지 삼겹살과 알배추가 들어간 동글뱅이 나베. 김현동 기자

흑돼지 삼겹살과 알배추가 들어간 동글뱅이 나베. 김현동 기자

서울 양재천로 강남수도사업소 옆 작은 건물. 2층으로 올라가니 일본식 목조주택의 문을 재현한 듯한 입구가 눈에 들어왔다. ‘요리실(料理室) 쿡투게더’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일본 전통가옥 내부를 그대로 옮겨온 듯 다다미와 이로리(囲炉裏·일본식 화덕)가 정갈하게 배치돼 있다.
 

김지윤 쿡투게더 대표의 셰프 특선
창의력 버무린 일식 제철 전통요리
9가지 코스로 매일 한 팀에만 제공

음식이 한·일 문화교류의 조미료
쿠킹클래스·모임 등 키워 갈 것

김지윤(28) 쿡투게더 대표는 이 53㎡(약16평) 남짓한 공간에서 매일 한 팀만을 위한 오마카세 요리를 내놓고 있다. 오마카세는 ‘맡긴다’는 뜻의 일본어로 손님이 요리사에게 메뉴 선택을 온전히 맡긴다는 의미다. 요리사는 그때그때 엄선한 식재료로 창의력을 발휘한 제철 요리를 만들어 낸다.
 
“한국엔 다양한 일식집이 들어와 있지만 이로리를 활용한 전통 조리법을 선보이는 곳은 없죠. 쿡투게더가 음식을 통한 양국 간 문화교류의 장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김지윤 쿡투게더 대표. 김현동 기자

김지윤 쿡투게더 대표. 김현동 기자

김지윤 대표는 매달 신선한 식재료를 구해 오마카세 코스를 짠다. 9가지 코스로 구성된 쿡투게더의 오마카세 요리는 이로리를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나베와 꼬치구이가 메인이다. 7월은 꽃게 차완무시(일본식 계란찜)와 참소라 향초구이에 감자만쥬, 초당 옥수수 튀김, 미니 카이센동(제철 생선 사시미를 올린 미니 덮밥), 구이류, 연어솥밥, 동글뱅이 나베에 디저트를 준비했다. 1인당 20만원이라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주말 예약은 꽉 찬 상태다.
 
김 대표가 주목한 건 일본 전통가옥의 특징인 이로리였다. 이로리는 마룻바닥을 사각형으로 도려 파낸 공간에 설치하는 화덕이다. 이로리는 지방마다 형태가 다르고 부르는 명칭도 다르기 때문에 김 대표가 직접 일본 시골마을을 돌아다니며 묻고 배웠다. 그 과정에서 일본 셰프들과의 교분도 깊어졌다. 김 대표는 “이로리를 한국에서 제대로 구현해보자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삼겹살, 소고기 안창살, 새우, 닭날개, 대파 등으로 만든 꼬치구이. 김현동 기자

삼겹살, 소고기 안창살, 새우, 닭날개, 대파 등으로 만든 꼬치구이. 김현동 기자

김 대표는 미국 유학 생활 중 일본 음식에 매료됐다. “제가 뉴욕에 있을 때 주변에 맛이 있고 몸에 좋은 한식당이 거의 없었어요. 대부분 조미료가 너무 많이 들어간 음식들이었죠. 그때 만난 일본 음식이 굉장한 위로가 됐습니다.”
 
올리브오일로 볶은 빵가루, 다진마늘, 파마산치즈를 곁들여 오븐에 구운 참소라 향초구이. 칠예가 전용복씨가 직접 제작한 도마를 사용했다. 김현동 기자

올리브오일로 볶은 빵가루, 다진마늘, 파마산치즈를 곁들여 오븐에 구운 참소라 향초구이. 칠예가 전용복씨가 직접 제작한 도마를 사용했다. 김현동 기자

김 대표는 대학 졸업 후 귀국해 본격적으로 일본 음식을 탐구하기 시작했다. 전통예술에 조예가 깊은 모친을 통해 옻칠 장인 전용복씨와 만난 것도 계기가 됐다. 전용복 장인은 일본에서 1조원 규모의 메구로가조엔 복원공사를 담당하면서 유명해진 칠예가다. 1931년 건립된 메구로가조엔은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모티브가 된 장소로 호텔, 레스토랑, 예식장 등이 들어선 복합시설이다.
 
김 대표는 “전 선생님께서 3년에 걸쳐 3000점이 넘는 작품을 복구한 메구로가조엔을 방문했을 때 한국에도 일본의 전통미를 살린 특별한 공간을 만들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다미와 이로리를 구현한 쿡투게더의 원테이블 룸. 이로리는 마룻바닥을 사각형으로 도려내고 설치하는 일본식 화덕이다. 김현동 기자

다다미와 이로리를 구현한 쿡투게더의 원테이블 룸. 이로리는 마룻바닥을 사각형으로 도려내고 설치하는 일본식 화덕이다. 김현동 기자

전 장인은 김 대표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는 의미에서 공간 디자인에 손수 참여했다. 쿡투게더 다다미방 벽면에 걸려 있는 작품들은 모두 전 장인의 솜씨다.
 
쿡투게더는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공동주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누구든지 공간을 빌려 직접 음식을 해먹을 수도 있다. 주방과 조리기구들이 모두 준비돼 있어 실제 일본 현지의 레스토랑에서 요리하는 것 같은 이색체험이 가능하다.
 
“쿡투게더(Cook To Gather)는 모이기 위해 요리한다는 뜻이에요. 지인들을 집에 초대해서 맛있는 음식을 해먹는 걸 워낙 좋아하거든요. 공유주방을 만들어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즐길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김 대표는 향후 쿡투게더의 활용도를 점차 넓혀나갈 예정이다. 셰프들과 함께하는 쿠킹클래스를 시작으로 다양한 교류회나 모임 등을 주관하는 등 특별한 만남의 장으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김민수 기자 kim.minsu2@joins.com

구독신청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