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공중화장실서 황화수소 누출…여고생 의식불명 상태

중앙일보 2019.08.02 23:59
지난달 29일 오전 부산의 한 공중화장실에서 유해화학물질인 황화수소가 누출돼 여고생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부산경찰청]

지난달 29일 오전 부산의 한 공중화장실에서 유해화학물질인 황화수소가 누출돼 여고생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부산경찰청]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 인근 화장실에서 유독가스가 누출돼 여고생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3시 40분 부산 수영구 민락동의 한 회센터 화장실에서 A(19)양이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A양이 화장실에서 나오지 않자 뒤따라 간 친구 B(19)양도 기절했다가 깨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현재까지 의식불명 상태다.
 
사고 현장에는 기준치 이상의 황화수소가 측정됐다.
 
유해화학물질인 황화수소는 썩은 달걀 냄새가 나며 노출될 경우 구토, 어지럼증, 호흡곤란 등을 일으킬 수 있다.
 
경찰은 화장실 정화조에서 생성된 황화수소가 배기구 문제로 화장실로 유출된 것으로 보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