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총선전략상 반일이 유리하는 민주당 때문에 국민이 피해"

중앙일보 2019.08.02 20:31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 [연합뉴스]

일본이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수출심사 우대국)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시행령) 개정안을 처리한 가운데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이 "피해는 국민 몫"이라고 지적했다.  
 
이 최고위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백색국가 뜻', '화이트리스트' 등이 떴다"면서 "사실 정부는 국민을 애국과 이적으로 가르는 것보다 화이트리스트 배제의 의미와 예상효과,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전략적 가치 등에 대한 설명을 하는데 중점을 뒀어야 한다"고 적었다.  
 
이 최고위원은 "정부는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국산화와 수입대체의 진격의 나팔을 울리면서 대응했다. 지소미아 파기는 일본이 두려워 할 회심의 일격카드처럼 설명했다"면서 "이제 와서 설명과 다르게 양상이 진행되니 국민이 스스로 정보를 알아보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소미아는 북한 핵이라는 공동의 군사적 위협을 두고 양국이 안보적 측면에서 협력하기로 한 협정으로 2016년 11월에 서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브리핑에서 "민감함 군사정보 공유를 계속 유지하는 것이 맞는지를 포함해 대응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현실화되기 2~3시간 전, 국민들이 정부가 막아내지 못하니 이제야 내용에 관심을 갖고 출근길에 뜻을 들여다보기 시작했다"며 "이는 정부가 국민들에게 자신들의 총선전략만 강조한 무책임한 진행"이라고 꼬집었다.  
 
이 최고위원은 "왜 총선 전략상 반일이 유리하다는 민주당 때문에 피해는 국민의 몫이 되어야 하는가"라고 덧붙였다.  
 
[사진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 페이스북]

[사진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 페이스북]

앞서 일본은 이날 오전 2차 경제보복의 조치로 15년 만에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했다. 이에 청와대는 "아베 내각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단호한 자세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