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미국도 日에 강한 우려…역할 다하겠다고 해”

중앙일보 2019.08.02 19:30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강경화 장관이 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 미디어센터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강경화 장관이 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 미디어센터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미국도 이 상황에 많은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앞으로 어렵지만 어떤 노력을 할 수 있는지 역할을 다하겠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태국 방콕에서 열린 한미일 3국 외교장관회담 후 취재진과 만나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회담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소개했다.
 
이어 강 장관은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에게도 이번 추가 조치에 대해 “강한 유감 표명을 전달했다”면서 “즉각적인 철회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 사태가 있기 전까지 우리는 대화를 통해 풀어나가자고 했다”며 “미국도 같은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이 같은 상황이 벌어진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측은 이러한 상황에 책임을 져야한다”면서 “(일련의 경제보복) 조치들을 조속히 철회하고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노력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