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메시지’ 여야 엇갈린 평가…“리더십 보여줘” “대안 없다”

중앙일보 2019.08.02 18:15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일본의 추가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일본의 추가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일 문재인 대통령의 강도 높은 대일 메시지를 두고 여야가 엇갈린 평가를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 직후 긴급 국무회의를 열고 “양국 관계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고 세계 경제에 피해를 끼치는 이기적인 민폐 행위”라며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일본의 이번 조치가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보복이며 민주주의의 원칙과 국제무역질서를 훼손하는 일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이 같은 조치는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며 오히려 일본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당장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에는 정부가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여 든든한 방패막이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우리 국민이 똘똘 뭉친다면 반드시 일본을 이길 것이라는 자신감을 불어넣었다”며 “지도자로서의 리더십과 역량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반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이) 반일·친북이라는 틀의 연장선에 있는 것 같아 우려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당장 시급한 것은 이 위기를 어떻게 돌파하냐는 것”이라며 “당파적 이익보다 국익으로, 반일 프레임보다 극일 프레임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대통령의 담화에는 맞서 싸우겠다는 것 외에는 어떤 대안도 대책도 없다”며 “대결만이 아닌 대안을 내놓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일본의 행동을 강대강으로 제압할 수단은 있는가. 우리 역시 같은 대응으로 일본을 제압할 비책이 있는가”라며 “문재인 정부는 진정 책임 있는 자세와 냉철하고 냉정한 현실 인식으로 대처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대통령의 일본에 대한 단호한 메시지를 환영한다”며 “아직 외교적 해결 기회가 남아있기 때문에 외교역량을 총집중하고 이번 기회를 한일 간 무역 역조를 시정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국가적 명운이 결린 중대 문제로 인식하고 총력 대응을 하는 모습은 긍정적”이라며 “정부는 아베 정권에 대한 구체적 상응 조치와 정교한 행동 계획을 제시함으로써 우리의 결연한 의지와 능력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