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사포 주장한 北···軍 "미사일 맞다, 우리를 믿어달라"

중앙일보 2019.08.02 17:24
북한이 지난달 31일 강원도 원산 갈마반도 일대에서 쏜 발사체를 놓고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라고 발표하며 한·미의 평가를 뒤집은 데 대해 군 당국은 2일 “우리 군을 신뢰해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북한 미사일이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이라는 기존 판단을 고수하면서다. 군은 대북정보 능력에 의문을 품는 여론에 당황하면서도 미사일이라는 입장을 유지했다.
 
지난달 3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참관하는 모습. [조선중앙TV 캡처=뉴스1]

지난달 3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참관하는 모습. [조선중앙TV 캡처=뉴스1]

군 당국자는 이날 “정확한 정보를 탐지해 평가 결과를 국민에게 알려왔다”며 “군의 발표를 신뢰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날(1일) 북한이 공개한 지난달 31일 발사 당시 사진만을 근거로 군 당국보다 북한 주장에 여론이 더 동조하는 게 당혹스럽다는 의미다.  
 
그러나 군은 더 이상의 설명은 피했다. 내부적으로 이번 사안과 관련해 더 이상 진실 공방을 확대해나가지 않겠다는 기조가 세워졌다고 한다. 또 다른 관계자는 “군사 보안 때문에 우리가 더 이상의 자료를 공개하긴 지금으로선 어렵다”며 “진실공방에 발을 들였을 경우 우리 군의 탐지 능력 등이 드러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군 당국의 전략커뮤니케이션(SC) 차원에서 이번 건이 공보 실패로 판단돼 아예 ‘무대응’ 방침이 세워졌다는 얘기도 나온다.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은 “북한의 공개 자료와 한·미의 정보 자산 자료를 종합해 군 당국의 판단이 이뤄진다”며 “북한의 사진 공개에도 평가가 바뀌지 않았다는 건 한·미 자료에 더 신뢰성이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이 기만 전술에 해당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군의 대북 정보력에 한계가 드러난 것 아니냐는 지적은 계속되고 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시험발사 당시 흐린 원산의 기상처럼 북한이 공개한 사진 속에도 구름 낀 날씨가 목격된다”며 “여기엔 또 북측 촬영 인원의 모습도 찍혀있는데, 조작된 사진이라면 굳이 이런 장면까지 보여줬겠나”라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참관하고 있다. [조선중앙TV캡처=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참관하고 있다. [조선중앙TV캡처=연합뉴스]

사진 속에 나타난 모니터 속 발사체의 궤적도 주목할 부분이다. 해당 궤적은 약 250㎞를 날아가 동해 알섬에 떨어지는 것으로 표시됐다. 군 당국이 발표한 사거리와 방향이 대체로 일치하는 듯한 모양새다. 이 궤적은 또 SRBM의 근거로 여겨지는 ‘풀업 기동(미사일이 하강단계에서 상승하는 기동)’ 없이 방사포처럼 반원 형태의 포물선을 그리고 있다. 군 당국은 지난달 26일 북한 발사체를 SRBM이라고 판단하면서 풀업 기동 가능성을 언급했지만, 지난달 31일 발사 때는 풀업 기동 여부에 대해 함구했다. 류성엽 위원은 “31일 발사체에 대해 군 당국이 풀업 기동의 궤적이 보였다고 주장하기만 해도 북한의 방사포 주장을 어느 정도 반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공개한 사진 속 발사체를 북한의 방사포 가운데 구경이 제일 큰 KN-09(300㎜)보다 더 큰 구경의 방사포로 판단하고 있다.
 
31일 참관하는 김정은 위원장 책상에 휴대전화가 놓여있다. [조선중앙TV캡처=연합뉴스]

31일 참관하는 김정은 위원장 책상에 휴대전화가 놓여있다. [조선중앙TV캡처=연합뉴스]

한편 지난달 31일 사진에는 참관 중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휴대전화가 책상 위에 놓여있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하얀색 보호 케이스에 담긴 이 휴대전화는 중앙에 지문인식센서와 듀얼 카메라의 형태로 미뤄볼 때 중국 브랜드인 오포(OPPO)의 고급 스마트폰 아니냐는 추정이 나옸다.
조선중앙TV가 지난 1일 공개한 영상 속 포착된 김정은 위원장의 휴대전화. [사진 앤킷 판다 트위터]

조선중앙TV가 지난 1일 공개한 영상 속 포착된 김정은 위원장의 휴대전화. [사진 앤킷 판다 트위터]

 
이근평 기자 lee.keunnp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