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종 조은누리양 추정 소녀 발견···"의식·호흡 있는 듯"

중앙일보 2019.08.02 14:53
[사진 충북지방경찰청]

[사진 충북지방경찰청]

지난달 청주에서 가족 등과 등산을 하러 갔다가 실종된 조은누리(14)양으로 추정되는 소녀가 발견됐다. 실종 신고 10일 만이다.
 
경찰·소방과 함께 수색에 나선 육군 부대는 2일 오후 2시 40분쯤 조양이 실종된 장소로 추정되는 청주시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 인근에서 조양으로 보이는 여자 아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군부대 관계자는 "이 소녀는 의식과 호흡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은누리양 실종 직전 모습. [사진 청주 상당경찰서]

조은누리양 실종 직전 모습. [사진 청주 상당경찰서]

조양은 지적장애 2급이고 자폐 증세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 모 중학교 특수학급에 다녔다.
 
지난달 23일 오전 10시 30분쯤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에서 조양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실종 신고 다음 날인 지난달 24일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조양 어머니는 당시 경찰에서 "함께 산길을 오르던 중 벌레가 많아지자 딸이 '먼저 내려가 있겠다'고 한 뒤 사라졌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