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아베 정부 행태에 국민들 임진왜란·일제강점기 떠올리며 분노”

중앙일보 2019.08.02 14:52
일본 정부가 각의(국무회의)에서 전략물자 수출 간소화 대상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한 2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임시 국무회의 모두발언 생중계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각의(국무회의)에서 전략물자 수출 간소화 대상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한 2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임시 국무회의 모두발언 생중계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일 반도체 소재 등 일부 품목 수출규제 한 달 만에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한 일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일본의 이번 결정은 한국 경제에 대한 기습적 침략행위”라며 “우리 국민은 아베 정부의 행태에서 과거 임진왜란과 일제강점기 침략의 역사를 떠올리며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의 무모한 결정은 국제사회에서의 일본의 입지를 좁아지게 만들고 외톨이가 되는 자충수가 될 것”이라며 “일본의 경제보복은 한국경제뿐 아니라 글로벌 밸류체인마저 교란시켜 결국 일본에 되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한국 정부는 모든 조치를 다해 이에 상응하는 대응을 해야 한다. 전화위복 기회로 삼겠다는 정부와 국민의 의지는 또한 확고하다”며 “대외기술 의존도를 줄이고 국산화율을 높이는 등 경제 체질을 개선하는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식 대변인도 논평으로 “우리 정부의 외교적 해결 노력을 회피하고 근거도 없는 ‘안보’를 이유로 이런 결정을 내린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번 결정은 한국과 경제전쟁을 벌이겠다는 선전포고와 다름 없다”며 “한일 관계 경색에 따른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 정부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와 함께 일본의 결정으로 예상되는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이번 위기를 기회 삼아 더 높게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