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日 결정, 韓에 경제전쟁 선전포고한 것…강한 유감”

중앙일보 2019.08.02 13:05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2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에 대해 “우리 정부의 외교적 해결 노력을 회피하고 근거 없는 안보를 이유로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이번 결정은 한국과 경제전쟁을 벌이겠다는 선전포고와 다름없으며 한·미·일 안보 공조 체제를 뿌리부터 흔드는 도발”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미래를 바라보며 쌓아온 한일관계를 파국으로 치닫게 한 결정을 대한민국은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한일 관계 경색에 따른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 정부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일본의 경제침략에 단호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일본의 부당한 방해에도 결국 일본을 넘어서는 기술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 세계의 자유무역 가치를 훼손하고 WTO 규정, 바세나르 체제 기본지침, 호주그룹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것에 대한 국제적 비난 또한 아베 정권을 향할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와 함께 일본의 결정으로 예상되는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전쟁의 폐허에서 경제 대국으로 성장했듯이 이번 위기를 기회 삼아 더 높게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으로 뒷받침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