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파트 주차장서 두살배기 차에 깔려 참변…블랙박스에는

중앙일보 2019.08.02 12:30
두 살배기 아동이 차에 치여 숨진 부산 아파트 주차장 사고 현장. [사진 부산경찰청]

두 살배기 아동이 차에 치여 숨진 부산 아파트 주차장 사고 현장. [사진 부산경찰청]

부산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두 살배기 아동이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2일 부산 기장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6시 15분쯤 기장군 한 아파트 지하 1층 주차장에서 통로를 걷던 A(2)군이 B(34)씨가 몰던 승용차에 치였다.  
 
A군은 바퀴에 깔리면서 크게 다쳤다.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1시간여 만에 숨졌다.  
 
당시 A군 어머니는 지하주차장에 있었으며 A군은 혼자 걸을 수 있었다. 아이가 잠시 어머니 손에서 벗어난 사이 사고가 났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블랙박스 화면에는 사고 후 A군 어머니가 놀라 달려오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운전자 B씨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B씨 차량 뒷좌석에도 어린아이가 타고 있었다.  
 
경찰은 "블랙박스 영상에는 B씨가 다른 차량에 비해 특별히 과속으로 달렸다고 할 만큼의 속도는 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운전자가 안전주의 의무를 다해 사고를 예방할 의무가 있는 만큼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