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정부 “일본 기업 피해 없을 것…대화 환경 조성은 한국 책임”

중앙일보 2019.08.02 11:43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 [YTN캡처=뉴스1]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 [YTN캡처=뉴스1]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는 조치로 인한 일본 기업 피해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2일 각의에서 화이트리스트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한다는 결정을 내린 뒤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조치로 인해 일본 기업에 대한 영향은 기본적으로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 피해가 발생한다면 대만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들과 공급망을 정립하면 된다. 기본적으로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과는 신뢰감을 갖고 대화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한국 측이 지난달 12일 열린 양국 실무자간 설명회를 '협의의 장'이라고 일방적으로 주장하고 일본이 인식하지 않은 '철회 요청'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뢰하며 대화가 가능한 환경을 만드는 것은 한국 책임"이라며 "한국이 (지난달 12일) 발표의 정정을 포함해 성의 있는 대응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에서 한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이날 결정된 개정안을 오는 7일 공포해 28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