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아베 내각 결정에 깊은 유감…부당 조치에 단호히 대응"

중앙일보 2019.08.02 11:29
 청와대가 2일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기로 한 일본 정부의 결정에 "단호한 태도로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열린 각료회의에서 화이트 리스트 관련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이 의결된 직후 춘추관을 찾아 “우리 정부는 그동안 문제 해결을 위해서 외교적 협의와 대화 의사를 지속적으로 표명해왔다”며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한 일본 아베 내각의 각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대화와 소통을 통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 우리 정부는 끝까지 열린 자세로 임해왔다”고 거듭 강조한 뒤 “앞으로 우리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대해서 단호한 자세로 대응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임시 국무회의를 소집해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이 전했다.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은 국민들에게 생중계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이 생중게 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무회의가 끝난 뒤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관계부처 장관 합동 브리핑을 통해 종합적인 대응방안에 대해 밝힐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는 화이트 리스트 제외와 관련한 상황을 관리하고 점검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 및 상황반을 설치해 긴밀하고 신속하게 대응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상황반장은 김상조 정책실장, TF 팀장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이 맡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상황반이 대외적인 상황과 국내 대응 정책들을 총괄해 분석 판단을 하고 실무 TF팀이 이를 실행한다”고 밝혔다.
 
오는 3일엔 이낙연 국무총리가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해 부처별 대응책을 구체화 할 것이라고 한다.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4일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어 중장기 대책도 모색할 계획이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