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日 결정에 깊은 유감…단호한 자세로 대응할 것"

중앙일보 2019.08.02 11:15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한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한 것과 관련,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한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한 것과 관련,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2일 일본 정부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 각의 결정에 유감을 표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일본 아베내각의 각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우리 정부는 그동안 대화와 소통을 통한 문제 해결을 위해 끝까지 열린 자세로 임해왔음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앞으로 우리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대해 단호한 자세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임시 국무회의를 개최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관계장관 합동브리핑을 통해 대응 방안을 밝힐 계획이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는 앞으로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한 상황을 점검하고 관리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 및 상황반을 설치해 긴밀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황반은 김상조 정책실장이 반장으로 이끌고, TF는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이 팀장을 맡기로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