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강남 거리 일장기 모두 철거…"일본 경제보복 항의 표시"

중앙일보 2019.08.02 11:04
강남 영동대로의 일장기. [서울 강남구=연합뉴스]

강남 영동대로의 일장기. [서울 강남구=연합뉴스]

서울 강남구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조치에 대한 항의 표시로 거리에 걸린 만국기 중 일장기를 철거하기로 했다.
 
강남구 관계자는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대한민국 경제의 중심지 강남은 일본이 이성을 되찾고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항의 표시로 일장기를 떼어낸 자리를 비워둘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본의 조치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무역질서를 파탄시키는 경제침략선언이며 스스로 국제사회의 일원임을 포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강남구 삼성역사거리와 강남역 사이 테헤란로 3.6㎞ 구간에는 외국 국기 137기 중 일장기 7기, 영동대로에 4기, 로데오거리에 3기 등 총 14기의 일장기가 철거될 예정이다.
 
테헤란로와 영동대로 일대는 국제금융, 무역, 전시·컨벤션이 활발한 서울의 중심지역으로 지난해까지 '태극기 특화거리'로 운영됐다.
 
지난해 7월 민선 7기 출범 후 강남구는 국제교류복합지구 이미지 조성을 위해 태극기와 함께 만국기를 게양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