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나, 차세대 항공기 국내 첫 도입...무선으로 영화 볼 수 있어

중앙일보 2019.08.02 10:56
 
아시아나항공이 신규 도입한 A321 NEO 1번기.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신규 도입한 A321 NEO 1번기.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차세대 여객기로 평가받는 에어버스 A321 NEO를 국내 항공사 가운데 처음 도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각) 독일 함부르크에서 출발해 지난 1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A321 NEO의 도입식을 가졌다고 2일 밝혔다.  
A321 NEO는 오는 9일부터 타이베이, 클라크 필드, 나고야와 같은 중·단거리 노선에 투입된다.  
 
에어버스가 제작한 신형 A321 NEO는 동급 항공기보다 연료 효율성이 15% 향상되고 소음은 약 7㏈ 줄어든 최첨단 항공기다. 세계 1위 항공기 제조사 CFM인터내셔널사가 제작한 CFMLeap-1A 엔진을 장착해 연료 효율은 높이고 소음은 낮출 수 있었다.  
 
내부 공간도 고객 친화적으로 구성됐다. 아시아나항공이 도입한 A321 NEO는 비즈니스 8석과 이코노미 180석 등 총 188석으로 이뤄져 있다. 또 기내 무선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도입해 개인 모바일 디바이스 활용을 극대화하는 등 최신 트렌드도 반영됐다.
 
지난 1일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서 진행된 A321 NEO 1번기 신규도입 행사에서 아시아나항공 한창수(왼쪽 8번째) 사장과 임직원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지난 1일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서 진행된 A321 NEO 1번기 신규도입 행사에서 아시아나항공 한창수(왼쪽 8번째) 사장과 임직원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기내 무선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은 에어캐나다와 하와이안 항공 등 글로벌 항공사가 선보인 시스템으로 탑승객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등을 통해 시스템에 접속한 뒤 아시아나항공이 제공하는 각종 최신 영상물 감상이 가능하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A321 NEO 외에도 A350-900을 도입하는 등 지속적인 기재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향후 중·단거리 노선은 A321 NEO로, 장거리 노선은 A350을 중심으로 순차적인 기단 세대교체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연료를 절감하고 수익성은 극대화한다는 것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