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달 31일로 총선 후보 뽑는 민주당 권리당원 마감… '역대 최대 규모' 80만명 관측도

중앙일보 2019.08.02 05: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지난 6월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리당원투표'를 홍보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제21대 총선 공천 규정을 확정하기 위해 28일부터 이틀간 권리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투표를 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지난 6월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리당원투표'를 홍보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제21대 총선 공천 규정을 확정하기 위해 28일부터 이틀간 권리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투표를 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21대 국회의원 총선 공천과정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권리당원 모집을 지난달 31일 마감했다. 호남 지역의 경우 전북 9만, 전남 6만, 광주 5만 등 20만 여명이 새롭게 당원 가입 서류를 접수했다. 신규 당원들이 6개월 이상 월 1000원 이상의 당비를 납부하면 경선 투표권을 행사하는 ‘권리당원’이 된다. 그 규모가 지난해 8월 전당대회(73만명)를 훌쩍 뛰어넘어 80만 명 수준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해 8월 이해찬 대표 체제가 시작된 후 민주당은 권리당원 확대에 공을 들여왔다. 권리당원의 권한을 늘리고 소통을 강화한다는 게 이 대표의 공약이기도 했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 출마자를 결정하는 경선 방식으로 권리당원 선거인단 50%와 안심번호 선거인단(일반 유권자) 50%를 확정했다고 지난달 1일 발표했다. 관심과 참여도가 높은 권리당원들의 투표가 경선 결과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구조다.  
 
일각에서 당원 모집 경쟁이 과열돼 경선 후유증으로 이어지는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에 대해 이해식 대변인은 “중앙당 차원에서 전수조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허위주소 기입 등 일부 편법은 걸러질 것”이라며 “특별히 부작용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보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당원 규모는 곧 당세와 직결된다. 큰 선거가 다가오면 지역 입후보 예정자들이 경쟁적으로 당원 모집에 나서기 때문에 통상 규모가 늘어난다. 특히 지난해 지방선거 때는 후보도 많고 문재인 정부 지지율이 고공행진 할 때라 당원 가입이 쇄도했다. 하지만 자신이 지지한 후보가 당선되지 않으면 이탈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 조직을 재정비하는 차원에서 당원 모집을 독려하고 있다.  
 
각 시도당은 8월 중순까지 신규 당원 입력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명확히 입력했는지, 탈당 이력 등 당원 자격에 문제가 없는지 등을 점검해야 당원 규모도 명확히 파악할 수 있다.
 
전남도당 관계자는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때 당원이 급격히 늘었다가 다시 줄어들면서 연말 기준 43만 명 정도였는데 이런 추세라면 50만명 정도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지방선거 기록을 뛰어넘긴 힘들어도 육박하는 수준일 수는 있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