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시민 “도시 여행은 대형서점 구경하는 것과 비슷”

중앙일보 2019.08.02 00:02 종합 20면 지면보기
유시민 작가는 ’개인 창작물이 랜드마크가 된 사례는 파리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사진 이강신]

유시민 작가는 ’개인 창작물이 랜드마크가 된 사례는 파리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사진 이강신]

“에펠탑은 파리가 사피엔스 최고 수준의 문명 도시라는 것을 보여주는 상징물입니다.”
 

『유럽 도시 기행』 시리즈 첫 권
유튜브 공개방송서 관객과 만남

유럽 도시 기행 1

유럽 도시 기행 1

신간  『유럽 도시 기행 1』(생각의길·사진)을 펴낸 유시민(60) 작가가 프랑스 파리를 극찬했다. 지난달 3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팟빵홀에서 열린 ‘김태훈의 게으른 책읽기’ 유튜브 공개 방송에서 이같이 말했다. 유 작가의 첫 번째 여행기인  『유럽 도시 기행 1』은 그가 아내 한경혜씨와 함께 아테네, 로마, 이스탄불, 파리를 다녀온 뒤 네 나라의 역사와 문화 등에 대한 이야기와 생각을 담은 책이다.
 
유 작가는 “세계 여러 도시 가운데 궁전이나 교회 같은 권력의 상징물이 아니라, 개인의 예술 창작물이 도시의 랜드마크가 된 사례는 파리가 유일하다”며 “에펠탑이 베르사유 궁전, 노트르담 성당 등 건축물을 제치고 시민의 여론에 의해 랜드마크가 됐다는 것은 파리가 세계 최고 수준의 문화 도시라는 것을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에펠탑이 강제성이 없는 건축물이라는 점도 높이 샀다. 유 작가는 “유서 깊은 대규모의 건축물 대부분은 과거 강제 노동이나 부역을 통해 만들어진 것이다. 로마의 콜로세움 앞에 있는 티투스 개선문이 대표적인 예인데 축조 과정을 알게 되면 더는 예술품으로 보이지 않고 끔찍하다는 생각만 든다”고 했다.
 
그래서일까, 그는 로마엔 강제 부역으로 만들어진 건축물들이 너무 크고 압도적이라 감정을 이입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하지만 그곳에서 그의 시선을 잡아끈 게 하나 있었다. 로마 교황청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피오리 광장에 외롭게 서 있던 조르다노 브루노(Giordano Bruno·1548~1600) 동상이다. 조르다노 브루노는 신학에 반하는 천체물리학을 연구하다 화형당한 인물이다. 동상이 있는 그 자리에서 그는 처형당했다.
 
유 작가는 “우연히 노점에 식재료를 사러 갔다가 동상을 발견했는데, 갑자기 이상한 감정이 몰려왔다”며 “우리 삶에서 진짜 귀한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이 무엇인지 묻는 소크라테스의 질문이 생각났다”고 했다. 이어 “우리 삶에서 정말 중요한 것은 진리를 알기 위해 몸부림치고, 진리를 알아가는 과정에서 느끼는 즐거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테네에서 그가 주목한 것은 소크라테스의 흔적이었다고 했다. 그에게 소크라테스는 나이가 들어서야 진가를 알게 된 인물이다. 그는 “소크라테스는 우리 존재와 관련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졌고, 그러다 사형을 당했다. 지금으로 치면 소크라테스가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반체제 사범이었던 셈”이라고 전했다.
 
그는 요즘  『유럽 도시 기행 2』를 집필 중이다. 두 번째 이야기는 빈, 프라하, 부다페스트, 드레스덴에 대해 다룬다. 한편 ‘멍 때리며’ 쉴 때는 없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내 사전에 없는 일”이라며 “1980년에 두 달 동안 합수부에 갇혀 있으면서 활자 없이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낸 적이 있다. 넋 놓고 시간 보내는 게 내겐 두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유 작가는 도시 여행은 ‘대형 서점’을 구경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했다. 뜻밖의 발견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그는 “즐거움을 맛보려면 서점의 구조를 미리 파악하고 어떤 분야의 책을 살펴볼지 계획을 세워놓아야 한다”면서 “이 책 저 책 들춰보는 여유를 누려야 즐거움이 커진다”고 전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