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약 의심 신고 받고 출동한 경찰 막은 클럽 직원…검찰 송치

중앙일보 2019.08.01 09:17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만난 여성을 근처 호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의 주한미군이 구속됐다. [중앙포토]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만난 여성을 근처 호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의 주한미군이 구속됐다. [중앙포토]

마약을 한 손님이 있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막은 클럽 직원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서울 서초구 A클럽 직원과 용역 직원 등 7명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6월8일 오전 4시쯤 "클럽에서 마약을 한 것 같은 사람들이 있다"는 손님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파출소 경찰관 2명을 가로막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관을 막아선 클럽 직원은 "가짜 신고 때문에 영업상 손실이 크니까 신고의 진위부터 확인해달라"고 요구했고, 경찰은 들어가 봐야 알 수 있다며 진입을 시도했다. 그러자 클럽 직원들은 경찰관을 밀치며 방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클럽 직원들에게 막혀 진입하지 못한 파출소 경찰관들은 서초서에 지원을 요청했다. 서초서 강력팀 형사 등 10여명이 현장에 투입돼 입구에서 잠시 대치한 뒤에야 클럽 측은 진입을 허락했다.
 
내부를 둘러보고 나온 경찰은 현장에 있던 직원과 용역 직원에게 경찰 출석을 요구했다. 특수공무집행방해로 입건된 이들은 다음날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 가운데 2명이 가담한 정도가 크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며 기각했다.
 
한편 마약 투약 의심 신고의 사실 여부는 아직까지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을 한 것을 본 게 아니라 행동이 이상한 사람이 있었다고 신고가 들어왔다"며 "사건 이후 신고자와 연락이 두절됐다가 최근 다시 이뤄져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클럽 내부 영상을 통해 신고자가 지목한 테이블에 있던 3명을 포착해 보여줬으나 신고자는 자신이 신고한 사람이 아니라고 답했다. 경찰은 최초 신고에 대한 수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